전장연, 아이유 MV '장애 비하' 논란에 "극복 아닌 존중 원해"

박효주 기자 입력 2024. 1. 30. 11: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장애인 비하 논란이 불거진 가수 아이유 신곡 '러브 윈즈 올'(Love wins all) 뮤직비디오 관련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이 입장을 냈다.

이런 가운데 '러브 윈즈 올' 뮤직비디오 속 아이유와 뷔가 각각 청각과 시각을 잃은 인물을 연기하면서, 극 중 인물이 세상을 비추는 캠코더 너머는 해당 장애가 사라진 것처럼 묘사돼 있다는 점이 마치 장애를 '극복'해야 하는 것으로 여기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전장연

장애인 비하 논란이 불거진 가수 아이유 신곡 '러브 윈즈 올'(Love wins all) 뮤직비디오 관련해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이 입장을 냈다.

전장연은 지난 28일 'The real Love Wins All'(더 리얼 윈즈 올)이라는 만평을 공개하며 "'Love wins all' 뮤직비디오와 관련된 많은 논쟁과 비판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논쟁과 함께 더불어 장애인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장하고, 다양한 사회적 소수자의 존재들을 예술 콘텐츠에서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에 대해 시민, 아이유님과 함께 고민하고 싶다"고 했다.

전장연 측은 "우리는 매일 아침 뮤직비디오의 '네모' 같은 존재와 싸우고 있다"며 "침묵 선전전조차 수많은 경찰,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폭력 속에서 쫓겨나고 그들의 온갖 언어폭력도 감내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심지어는 장애인도 함께 살자고 외쳤다는 이유로 수많은 전장연의 활동가들이 여러 차례 폭력적으로 연행되고 있다. 인터넷은 물론 현장에서도 튀어나오는 수많은 차별과 혐오, 욕설도 삼키고 장애 해방 세상을 꿈꾸며 투쟁하고 있다. 우리는 '대혐오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우리는 현실의 '네모'와 계속 맞서 싸우려 한다"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캠코더 세상'은 장애인이 비장애인으로 '극복'되는 세상이 아니라 장애인도 함께 이동하고, 일하고, 지역에서 함께 사는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유 러브 윈즈 올 뮤직비디오. /사진=EDAM엔터테인먼트

앞서 지난 24일 공개된 아이유의 새 앨범 선공개 곡 '러브 윈즈 올'은 아이유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출연하고, 엄태화 감독이 연출한 뮤직비디오로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러브 윈즈 올' 뮤직비디오 속 아이유와 뷔가 각각 청각과 시각을 잃은 인물을 연기하면서, 극 중 인물이 세상을 비추는 캠코더 너머는 해당 장애가 사라진 것처럼 묘사돼 있다는 점이 마치 장애를 '극복'해야 하는 것으로 여기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엄태화 감독은 "'네모'는 주인공들을 향한 차별을 뜻하며, 나아가 우리 일상에서 만연한 각종 차별과 억압 등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캠코더의 렌즈는 곧 사랑의 필터를 의미한다. 또한 인물들의 내적 혹은 외적인 모습을 뛰어넘어 세상의 아름다운 것들을 바라볼 수 있는 중요한 장치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