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원하면 김건희 여사 관리 부속실 검토”…여론은 특검을 원한다

배지현 기자 입력 2024. 1. 5. 19:35 수정 2024. 1. 6. 01: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통령실이 5일 김건희 여사의 일정 등을 전담 관리할 제2부속실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2부속실 설치는 대통령이 선거 기간 공약으로 설치하지 않겠다고 해서 하지 않은 것"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설치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잡음 속에서도 대통령 공약임을 들어 제2부속실 설치를 거부해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건희 특검법 거부 역풍 우려에 태도 바꿔
지난해 7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숙소 인근을 산책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5일 김건희 여사의 일정 등을 전담 관리할 제2부속실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김건희 여사 특검법’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에 따른 여론의 역풍을 상쇄하려 태도를 바꾼 것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2부속실 설치는 대통령이 선거 기간 공약으로 설치하지 않겠다고 해서 하지 않은 것”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설치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취임 1년8개월 만에, 뒤늦게 공적 조직을 통해 김 여사를 관리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잡음 속에서도 대통령 공약임을 들어 제2부속실 설치를 거부해왔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작은 청와대’를 명분으로 제2부속실 폐지를 공약했다. 지난해 5월 김대기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은 “대통령실 부속실에 김 여사를 보좌하는 4~5명의 팀이 있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표시했다.

그러나 그사이 △명품 가방 수수 의혹(2023년 12월) △리투아니아 방문 당시 명품 편집매장 방문 논란(2023년 7월) △봉하마을 코바나컨텐츠 직원 동행 논란(2022년 6월) 등 김 여사를 둘러싼 잡음이 이어졌다. 지난해엔 수백억원의 은행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김 여사의 모친 최은순씨가 법정 구속됐고, 김 여사의 오빠 김아무개씨는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통령실의 태도 변화는 압도적인 김 여사 특검 찬성 및 거부권 행사 반대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정병기 영남대 교수는 한겨레에 “국민 대다수가 원하면 제2부속실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그러면 왜 국민 대다수가 찬성한 특검법은 거부했느냐”며 “무언가를 내놓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고육지책으로 제2부속실 설치 카드를 내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수많은 논란이 터질 때마다 제2부속실 설치 요구가 있었는데 총선 전 불가피한 선택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김 여사를 포함한 주변 친인척 등을 감시하는 특별감찰관제 정상화에는 원론적인 태도를 되풀이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여야 합의로 특별감찰관을 추천해서 보내온다면 지명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라며 “민주당이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에 협조하면 특별감찰관 (추천도) 협조한다는 게 우리 당(국민의힘) 입장으로 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해 12월15일 성남 서울공항 2층 실내행사장으로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Copyright ©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