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제서야"…비대면 진료 확대후 이용자 '급팽창'

전다윗 입력 2023. 12. 21. 05: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야간과 휴일 초진이 전면 허용되면서 비대면 진료 업계가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21일 비대면 진료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휴일·야간(오후 6시 이후)에 모든 연령대의 환자가 초진이더라도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 시범사업 보완 방안이 시행된 후, 관련 서비스 이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완 방안 시행 후 이용 급증…나만의닥터 전주 대비 6700%↑
극단 치닫는 의료계 반발…복지부 장관 상대로 협박죄 고소까지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야간과 휴일 초진이 전면 허용되면서 비대면 진료 업계가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규제 완화 한 주 만에 이용자 수가 급증하며 "드디어 숨통이 트인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들린다. 다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비대면 진료에 반대하는 의료계 반발이 점차 극단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비대면 진료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휴일·야간(오후 6시 이후)에 모든 연령대의 환자가 초진이더라도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 시범사업 보완 방안이 시행된 후, 관련 서비스 이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의료진이 해외 근로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비대면 진료 플랫폼 '나만의탁터'는 15일 당일부터 주말 동안 진료 예약 요청이 쇄도하며 비대면 진료 접수가 전주 동기 대비 6700%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완 방안 시행 전 진료 요청 건수는 일일 10건 안팎에 그쳤다. 또 다른 플랫폼 '탁터나우' 역시 주말인 지난 16~17일 진료 요청 건수가 4000건을 넘어섰다. 일 평균 190건 수준이던 전주보다 20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앞서 지난 6월 코로나19 기간 한시 허용됐던 비대면 진료가 시범사업으로 전환되며 관련 업계는 고사 위기에 놓였었다. 실제로 대다수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체들은 줄줄이 관련 서비스를 축소하거나 사업 전환에 나섰다. 이번 보완 방안 시행 이후 이용자 수가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자, 업계 일각에서는 희망찬 분위기도 읽힌다. 나만의닥터 관계자는 "시범사업 개정안 시작 첫 주말부터 이렇게 비대면 진료가 급증한 것은 현재 독감 유행과 더불어, 비대면 진료에 대해 강력한 니즈를 가지고 있는 기존 사용자들이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까진 섣불리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비대면 진료에 반대하는 의료계 반발이 날로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반대 성명을 내는 것을 넘어, 비대면 진료 자체를 '보이콧'하는 움직임도 눈에 띈다. 서울에 거주하는 40대 여성 A씨는 "주말에 비대면 진료가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플랫폼으로 약 처방을 받았다. 막상 집 근처 약국에 방문하니 비대면 진료는 불법이라며 조제 거부를 하더라"라며 "결국 플랫폼에 환불 요청을 했다. 플랫폼 잘못이 아닌 건 알지만, 결국 사용자가 진료부터 약 수령까지 편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9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등 복지부 관계자 3명을 형법상 협박죄, 강요죄, 업무방해죄로 고소하기도 했다. "비대면 진료 불참을 유도하는 건 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으름장을 놓은 복지부에 맞불을 놓는 차원이다.

비대면 진료 업계 관계자는 "산업 특성상 비대면 진료가 완전히 일상에 정착하려면 의료계의 협조가 절대적이다. 향후 엉킨 실타래를 어떻게 푸느냐에 따라 산업의 흥망이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