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크리처' 박서준 "물 맞는 고문 장면으로 첫 촬영…'신고식인가?' 싶어"

양유진 기자 입력 2023. 12. 19. 11: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박서준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박서준이 '경성크리처'의 첫인상을 되짚었다. 

19일 서울 용산구 레이어20 스튜디오에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서준, 한소희, 수현, 김해숙, 조한철, 정동윤 감독이 자리했다.

'경성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를 표방한 작품이다.

'스토브리그' 정동윤 감독과 '낭만닥터 김사부' 강은경 작가가 의기투합, 어둡고도 화려한 격동의 경성에 모종의 이유로 탄생한 괴물과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인간 군상을 다채롭게 펼쳐낸다.

박서준이 경성 최대 규모의 전당포인 금옥당의 대주이자 본정거리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를 쥐고 있는 장태상으로 변신한다. 이시카와 경무관의 협박으로 그의 애첩을 찾던 중 토두꾼 윤채옥과 얽히며 전혀 다른 인생을 맞이하는 장태상이다.

박서준은 "이야기가 매력 있게 다가왔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게다가 강 작가의 작품을 좋아한다"라며 "다양한 이유가 있었다"고 장태상이 된 이유를 알렸다.

장태상을 "제일가는 자산가이자 전당포 금옥당의 대주다. 대주가 되기까지 많은 고생을 하면서 성장한다"고 소개한 박서준은 "장태상이 살아온 인생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첫인상은 전체적인 룩이라 생각했다. 여러 상의 끝에 어떤 룩을 만들었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아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귀띔했다.

첫 촬영은 고문 장면이라고 했다. 박서준은 "굉장히 추운 날이었다. 물을 계속 맞았다. 온몸이 젖었다. '신고식인가?' 싶었다. 처음부터 고생 아닌 고생을 했다. 이 시리즈의 처음이 이렇다면 끝은 어떨까 하는 기대감이 들 정도로 강렬한 인상이었다"고 돌이켰다.

'경성크리처' 파트1는 오는 22일, 파트2는 오는 1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