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미·일·영·네 이어지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연대 완성"

최동현 기자 나연준 기자 입력 2023. 12. 14. 05: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통령실은 13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에서 맺은 '반도체 동맹'을 통해 미국-일본-영국-네덜란드로 이어지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연대가 완성됐다고 평가했다.

박 수석은 "이번 네덜란드 국빈방문에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반도체 동맹'을 명문화함으로써, 이제 설계에서부터 소재·부품·장비, 제조로 이어지는 전주기를 연결하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동맹이 완성됐다"고 평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춘섭 경제수석 "설계-소재·부품·장비-제조 등 전주기 연결 공급망 동맹"
"투자·일자리 등 구체적 성과 이어지도록 후속조치 만전"
네덜란드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헤이그에서 마르크 뤼터(Mark Rutte)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암스테르담·서울=뉴스1) 최동현 나연준 기자 = 대통령실은 13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에서 맺은 '반도체 동맹'을 통해 미국-일본-영국-네덜란드로 이어지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연대가 완성됐다고 평가했다.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암스테르담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반도체 동맹'의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박 수석은 윤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반도체 초강대국'을 비전으로 내세웠고 당선인 시절, 취임 후 반도체의 중요성을 꾸준히 강조해왔던 점을 상기시켰고, 정상외교에서도 반도체는 늘 중심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반도체 등 첨단산업을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는 기업 혼자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며 "국가가 우방국들과의 협력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과의 정상외교를 통해 우리 기업들이 대중국 반도체 수출통제에서 무기한 유예를 받아 낼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고, 지난 3월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를 해소시켜 우리 기업의 반도체 공급망에 숨통을 틔워줬다고 했다. 또한 지난달 영국 국빈방문에서는 '한-영 반도체 협력 프레임워크'도 체결했다.

박 수석은 "이번 네덜란드 국빈방문에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반도체 동맹'을 명문화함으로써, 이제 설계에서부터 소재·부품·장비, 제조로 이어지는 전주기를 연결하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동맹이 완성됐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박 수석은 "'반도체 동맹'의 의미를 한마디로 압축하면 반도체 초격차를 목표로 양국의 정부와 기업, 대학이 기술·인력·공급망을 아우르는 반도체 산업 전 영역에 걸쳐 강력한 전략적 연대가 구축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한국과 네덜란드의 '반도체 동맹'의 기대효과로 △ASML과 삼성전자가 공동 설립 운영하게 될 '차세대 반도체 제조기술 R&D 센터'를 통한 2나노 초미세화 공정 경쟁에서의 유리한 고지 선점 △네덜란드 산학연과 첨단 반도체 아카데미 협력을 통한 교육 질적 향상 △위기경보 핫라인 구축·대체 수입처 발굴·비축 품목 스와프 등 공급망 리스크 완화 등을 꼽았다.

특히 삼성전자·SK하이닉스와 ASML 간 공동사업이 맺어지면서 한국의 반도체 위상을 초격차로 끌어올릴 발판이 마련됐다. ASML은 반도체 시장의 '게임체인저'로 불리는 2㎚(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최첨단 파운드리 공정의 기술 우위를 차지하면 660조원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 수석은 "한-네덜란드 반도체 동맹이 투자, 일자리 등 구체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