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파업 손실 일수, 文정부 때보다 58% 줄어

곽래건 기자 입력 2023. 12. 11. 20:57 수정 2023. 12. 12. 04: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노사 분규 기간도 8.9일로 짧아져

윤석열 정부 들어 노조 파업에 다른 경제 손실 규모가 이전 정부 때보다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 손실 일수’와 ‘노사 분규 지속 기간’ 모두 큰 폭으로 줄었다. 노사 법치를 강조한 현 정부 노동 개혁의 성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1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현 정부가 출범한 지난해 5월 10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근로 손실 일수는 약 56만 일로 집계됐다. 근로 손실 일수는 파업으로 발생한 조업 손실 시간을 근로 일수로 환산한 것이다. 파업 참가자 수에 파업 시간을 곱한 뒤 이를 하루 근로시간(8시간)으로 나눈 값이다. 파업 참가자가 많고 파업 기간이 길수록 커진다. 정부 출범 첫해 5월10일부터 같은 기간의 근로 손실 일수는 노무현 정부 약 235만 일, 이명박 정부 약 126만 일, 박근혜 정부 약 120만 일, 문재인 정부는 약 132만 일이었다. 현 정부 들어 근로 손실 일수는 노무현 정부와 비교하면 76.1% 줄어든 것이다. 문재인 정부 때보다는 57.6% 감소했다.

이번 정부 출범 이후 근로 손실 일수가 줄어든 것은 현대차 등 대형 노조들의 대규모 파업이 없었던 영향이 크다. 근로 손실 일수가 적다는 것은 파업 참가자가 적었고 파업 기간도 짧았다는 뜻이다. 그만큼 산업계 피해가 적었다고 볼 수 있다. 노사 분규 지속 기간도 짧아지고 있다. 노사 분규 한 건당 평균 지속 일수는 2019년 21.1일, 2020년 19.9일, 2021년 22.6일 등을 기록했다. 하지만 정권이 바뀐 2022년 14.9일로 감소했고 올해는 8.9일로 더 떨어진 상태다.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