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토레스 EVX | 차박·캠핑에 딱…풍절음은 거칠어

고성민 조선비즈 기자 입력 2023. 12. 11. 18: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토레스 EVX. 사진 고성민 기자

KG모빌리티를 대표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토레스가 전기차로 출시됐다. 토레스 전기차 ‘토레스 EVX’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시장을 공략한 내연기관차처럼 경쟁력 있는 가격과 가격 대비 넓은 차체가 장점으로 느껴졌다.

내연기관 토레스의 DNA를 이어받은 디자인

토레스 EVX의 차명은 전기차를 의미하는 EV에 ‘SUV 본연의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확장’을 의미하는 익스피리언스(eXperience)의 ‘X’를 더해 만들었다. 차체는 길이 4715㎜, 너비 1890㎜, 높이 1735㎜다. 휠베이스(앞바퀴 중앙과 뒷바퀴 중앙 사이의 거리)는 2680㎜다. 전고(차 높이)가 비교적 높은 차체에서부터 정통 SUV의 모습이 연상된다. 트렁크 용량은 839L로 경쟁사 전기차 대비 넓고, 2열을 접으면 최대 1662L까지 확장된다. 또 최저 지상고가 175㎜로, 캠핑이나 차박(차에서 숙박)을 위한 비포장도로 주행이 가능하다. KG모빌리티는 “모험과 도전 정신의 가치를 담은 정통 SUV 형태의 전기차”라고 소개한다. 디자인은 내연기관 토레스의 강인한 모습을 계승하면서 전기차의 미래 지향적인 꾸밈새를 더했다. 수평형 LED 주간주행등(DRL)을 중심으로 앞모습을 구성했고, 전면 범퍼 색깔을 하나로 통일해 내연기관 토레스보다 정제된 느낌을 준다. 후면부는 스페어타이어 커버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뒷문)를 내연기관 토레스와 동일하게 적용했다.

리어램프(후미등)는 개성 있는 모양으로 꾸몄다. 세로선 세 개가 상하 대칭으로 총 여섯 개 있다. 이는 태극기의 건곤감리 중 곤(坤·땅)을 형상화한 것이다. 전면 번호판 부근에는 리(離·해와 불) 모양의 장식도 있다. 실내는 12.3인치 계기판과 중앙 내비게이션을 연결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간결한 느낌을 준다. 또 센터패시아(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있는 보드) 주변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해 군더더기가 없다. 다만 이 과정에서 주행 모드를 변경하는 버튼과 공조기 조절 버튼이 중앙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흡수됐다.

토레스 EVX. 사진 고성민 기자

순간적인 힘 좋은 전기차

토레스 EVX는 전륜 모터를 통해 최고 출력 152.2㎾(207마력), 최대 토크 34.6㎏f·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내연기관 토레스보다 최고 출력은 약 22%, 최대 토크는 약 21% 높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8.1초다. 제원을 보면 가속 능력이 평범한데 생각보다 힘이 좋다는 인상을 준다. 속력을 빠르게 높이진 않지만, 저속에서 가속 페달을 가볍게 밟았을 때 느껴지는 순간적인 힘이 강력하다. 이는 저속부터 최대 토크를 발휘하는 전기차의 특징으로 볼 수 있다. 서스펜션은 단단함과 부드러움의 중간 성향으로 대중적인 SUV와 비슷한 질감이었다. 토레스 EVX는 패들 시프트(핸들 양쪽에 장착된 기어 변속 패들)를 이용해 회생제동을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회생제동은 가속 페달에서 발을 뗄 때 바퀴를 돌리던 운동에너지를 회수해 배터리를 충전하는 기술이다. 일부 수입 전기차는 회생제동 단계를 조절할 수 없게 하는데, 토레스 EVX는 운전자가 상황에 맞게 회생제동 단계를 바꿔가며 주행할 수 있어 반가웠다. 예컨대 배터리가 넉넉할 땐 회생제동을 낮은 단계로 설정해 전기차의 이질감을 낮추고, 배터리가 부족할 땐 회생제동 단계를 높여 전비를 높이는 방식이다. 다만 가속 페달 하나로 가감속을 수행하는 ‘원 페달 드라이빙’은 불가능했다. 토레스 EVX는 전기차답게 엔진음과 배기음 없이 조용하게 출발하지만, 고속에서는 풍절음을 잘 잡아내지 못했다. 또 애플 카플레이가 수시로 끊기고, 순정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가 완벽하지 못하다는 점도 아쉬웠다. 녹색 유도선을 따라 빠져나가는 구간에서 분홍색 유도선을 따라가라고 잘못 안내하는 오류가 종종 나타났다.

LFP 배터리 장착, 최대 433㎞ 주행

토레스 EVX는 니켈·코발트·망간(NCM) 삼원계 리튬이온 배터리가 아닌 중국 BYD(비야디)의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했다. LFP 배터리는 NCM 배터리보다 가격이 저렴하지만, 에너지밀도가 낮고 추위에 약하다. KG모빌리티는 통상 영하에서 작동하는 배터리 열관리 시스템을 토레스 EVX의 경우 영상 8도부터 작동시켜, 겨울철에도 최적의 배터리 성능을 유지하게 했다고 밝혔다. 배터리 용량은 73.4이고, 완충 시 최대 433㎞(18인치 타이어 기준)를 주행한다. 복합 전비는 5.0㎞/(18인치 타이어 기준)다. 토레스 EVX의 배터리는 또 하나의 특징이 있다. 모듈 없이 셀에서 바로 팩으로 이어지는 셀 투 팩(CTP·Cell To Pack) 공법으로 에너지밀도를 높였다는 점이다. 전기차 배터리는 일반적으로 셀-모듈-팩 공정으로 제작되는데, 토레스 EVX는 셀을 곧바로 팩으로 결합해 단위면적당 에너지밀도를 20% 높였다. 공간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배터리를 장착했다는 얘기다. 토레스 EVX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을 지원한다. V2L은 전기차 배터리 전력으로 가정용 전자 기기 등을 이용할 수 있게 한 기술로, 캠핑·차박에 유용하다. 토레스 EVX는 주변을 전후·측방 네 개의 레이더를 통해 인식하고 능동적으로 차를 제어해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시스템을 갖췄다. 저가 트림도 긴급 제동 보조, 차선 유지 보조, 앞차 출발 알림 경고, 전방 추돌 경고, 부주의 운전 경보, 안전거리 경고, 차선 이탈 경고, 전후방 주차 보조 경고 등 첨단 안전 사양을 기본으로 품고 있다. 차체의 81%에 고장력 강판(340 이상)을 적용했고, 47%에 초고장력 강판(590 이상)을 적용했다. 토레스 EVX의 가격은 저가(E5) 트림이 4750만원, 고가(E7) 트림이 4960만원이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3000만원대로 구입할 수 있다. KG모빌리티는 토레스 EVX 배터리를 10년·100만㎞ 보증한다. 국산 전기차는 통상 10년·16만㎞ 또는 10년·20만㎞ 보증한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토레스 EVX의 배터리 팩 설계는 외부 충격에 강하고, 효율·내구성이 뛰어나다”며 “경쟁사에서 시도하지 못한 국내 최장 보증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Copyright© 이코노미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해당 기사의 타임톡 서비스는
언론사 정책에 따라 제공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