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디함 떨어져" YG 새 걸그룹 '베이비몬스터'에 쏟아지는 혹평…국내 홍보 손놓은 결과인가 [TEN스타필드]

김세아 입력 2023. 12. 11. 17: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세아의 한발짝》
YG서 블랙핑크 이후 7년만에 선보인 '베이비몬스터'
양현석, 프로듀싱 나섰음에도 아쉬운 성적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김세아의 한발짝》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 이슈를 한발짝 거리에서 바라보며, 객관적인 시각으로 소식을 전합니다. 때론 한발짝 가깝게, 때론 한발짝 멀게.


YG엔터테인먼트가 7년 만에 선보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가 국내에서 미미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첫 술에 배부르랴' 라는 말도 있지만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연예기획사 중 하나인 YG엔터테인먼트의 역작이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YG가 내세운 '신비전략'이 오히려 국내에선 인지도 부족의 결과로 나타날 조짐이다. 

지난 11월 데뷔한 베이비몬스터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블랙핑크 이후 7년 만에 대중들에게 선보인 걸그룹이다. 야구 경기 중 심판이 다음 타자를 부를 때 사용하는 신호로 타자를 향해 타석에 준비 하라는 의미인 '베러업(BATTER UP)'이라는 제목의 타이틀곡을 내세워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국내에선 아쉬운 반응이 따르고 있다. 뉴진스 등 기존 걸그룹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서 새로움이나 트렌디함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가 많다. 

투애니원, 블랙핑크 등 그간 걸출한 걸그룹을 탄생시켰던 YG에서 오랜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이라는 점에서도 대중들이 주목했지만 선배 걸그룹인 블랙핑크와 4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재계약 문제로 시간을 끌어왔기에 이들의 데뷔에 기대를 거는 이들이 많았다.

그도 그럴 것이 YG엔터테인먼트 주가는 블랙핑크의 재계약 불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4개월 동안 하락세였기 때문. 따라서 베이비몬스터가 YG의 차기 주자로서 써내려갈 행보에 거는 기대가 커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일 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러한 배경 탓에 베이비몬스터는 데뷔 전부터 대중들의 관심을 한번에 받았지만 베일을 벗은 지금,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을 보이며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뮤직비디오나 비하인드 영상, 안무 영상을 제외하고는 쇼케이스, 음악 방송 등에 일절 얼굴을 비추지 않는 상황이다. 언론은 물론 팬들 모두 일체 접촉하지 않고 있기에 "정식 데뷔가 아닌 프리 데뷔 아니냐"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홍보가 부족해보인다는 의견이 따르고 있다. YG는 이를 '신비주의 전략'으로 포장하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K팝 팬들 사이에선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과 함께 해외시장이 중요해졌다고 국내 팬들을 홀대한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한 업계 핵심 관계자는 "K팝의 높아진 인기를 고려하면 신장개업 효과로 해외 차트에서 반짝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국내에서 마련된 팬덤을 기반으로 해외에 성공한 사례가 많았던 상황에서 해외에만 집중하는 건 리스크가 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렇다 할 활동이 없었기 때문에 결과도 아쉬웠다. 베이비몬스터는 국내 음원 차트에서는 차트인 하지 못하면서 성적은 물론 화제성 마저도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YG는 해외에서 나타나는 반응을 홍보로 내세우며 연일 보도자료를 쏟아내고 있다. 미국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 차트서도 각각 101위, 49위에 안착했다거나,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서는 열흘 만에 1000만 스트리밍을 돌파해 역대 K팝 걸그룹 데뷔곡 최단 기록을 경신하는 등 나름의 기록을 써내려갔다는 등이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다만 데뷔 하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보이며 국내 음원 차트에서도 호성적을 기록한 타 걸그룹들과 비교했을 때에는 아쉬운 성적임에는 틀림없다. 이전 그룹들과는 달리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가 직접 제작을 맡을 정도로 YG에서도 기대가 큰 그룹이었지만 이들의 뮤직비디오는 공개 직후 "트렌디함이 부족하다"면서 혹평을 받기도 했다. 또한 투애니원에서는 CL, 블랙핑크에서는 제니처럼 소위 그룹의 핵심이 된 탄탄한 실력을 기반으로 한 '심볼' 멤버가 눈에 띄지 않는다는 평가도 있었다. 

실제로 YG에서 베이비몬스터의 주력 멤버로 홍보했던 멤버 아현이 건강 상의 이유로 팀에 합류하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자아낸 바. 물론 아현의 데뷔 불발이 이들의 성적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할 순 없지만 YG에서 아현을 두고 '확신의 센터', '완성형 연습생'라고 칭해왔기에 이런 저런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베이비몬스터는 아직 데뷔한 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신인이다. 그렇기에 이들이 좋은 성적을 기록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을 뿐더러 어려운 일이다. 다만 국내 최고 엔터테인먼트 중 하나인 YG에서 내놓은 신인, 블랙핑크의 후배 그룹이라는 이름값에 비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임은 부인할 수 없다. 블랙핑크 재계약 사태로 불확실성을 겪었던 YG가 베이미몬스터를 통해 확실한 매니지먼트 능력을 팬들과 투자자들에게 재확인시켜줄 때가 됐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Copyright©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