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軍, 하루동안 공습 100건 퍼부어”…우크라, ‘죽음의 겨울’ 시작됐다

송현서 입력 2023. 12. 11. 14: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관심이 중동으로 쏠린 틈을 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미국 CNN의 9일(이하 현지시간)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 전역에 걸쳐 24시간 동안 약 100건의 공습을 감행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군의 이번 대규모 동시다발 공습은 우크라이나 당국이 약 80일 만에 러시아군의 순항미사일을 요격했다고 발표한 지 하루가 지난 후 이뤄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8일, 북동부 지역에 러시아 미사일 폭격이 쏟아졌다. 방탄조끼를 입은 채 러시아군 공습으로 생긴 분화구를 바라보는 우크라이나 남성의 모습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관심이 중동으로 쏠린 틈을 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미국 CNN의 9일(이하 현지시간)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 전역에 걸쳐 24시간 동안 약 100건의 공습을 감행했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군 참모부는 SNS를 통해 “러시아군이 미사일 28발을 포함해 우크라이나 전역에 공습을 실시했고, 특히 우크라이나 군 진지와 인구 밀집 지역에 집중 공습을 가했다”면서 “루한스크와 도네츠크 등 러시아 점령지역과 하르키우 등 대도시 여러 지역이 표적이 됐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은 이번 공습에서 미사일과 박격포, 공격용 자폭 드론 등 다양한 무기를 사용했다. 9일 오전 러시아군이 드론을 이용해 폭발물을 투하한 남부 헤르손주(州) 베리슬라우에서는 민간인 최소 1명이 사망하고, 다른 1명이 파편에 의해 부상했다.

헤르손주에 거주하는 한 여성 주민(47)은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주거용 건물이 무너지고 부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군이 군사시설이 아닌 민간용 주거 건물 등을 공격한 것이 전쟁법 위반에 해당된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서방 지원 없다면 우리는 죽을 것”

러시아군의 이번 대규모 동시다발 공습은 우크라이나 당국이 약 80일 만에 러시아군의 순항미사일을 요격했다고 발표한 지 하루가 지난 후 이뤄졌다.

서방의 정보기관들은 러시아가 올 겨울 동안 우크라이나의 민간 기반시설을 노린 포격을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러한 경고는 단 24시간 동안 약 100건에 달하는 공습으로 현실이 됐다.

젤렌스카 여사가 지난해 7월20일 미 의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AP 뉴시스

이런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지원에 가장 앞장서 온 미국이 대통령선거를 1년 앞두고 우크라이나 지원금을 예산안에서 제외하는 등 변화가 감지되자 우크라이나는 다시 한 번 도움을 호소하고 나섰다.

올레나 젤렌스카 우크라이나 대통령 부인은 9일 영국 BBC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정말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이 상황에 지칠 수 없다. 왜냐하면 지친다면 우리는 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국제사회가 지친다면 우리를 죽게 내버려두는 것”이라고 도움을 호소했다.

젤렌스카 여사의 이러한 발언은 우크라이나에 600억 달러 이상을 지원하는 법안이 미 상원에서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반대로 부결된 일을 염두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장비를 보낼 미국의 재원이 곧 바닥을 드러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의회는 야당인 공화당의 반대로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안을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다. 공화당은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보다 미국 남부 국경 안보 예산을 더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