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입사해도 대출부터...20대 이하 주담대 연체율, 2년째 가장 높아[머니뭐니]

입력 2023. 12. 11. 09:03 수정 2024. 2. 22. 23: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대 이하 차주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2년 째 전 연령대를 압도하고 있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19개 은행(시중·지방·인터넷 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기준 만 20대 이하 연령층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39%로 나타났다.

30대와 비교하면 20대 연체율은 2배 가량 차이난다.

전 연령대에서 주택담보대출 연체액과 연체율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분기 20대 이하 주담대 연체율 0.39%
30대 대비 연체율 2배…연체액 1400억
7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20대 이하 차주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2년 째 전 연령대를 압도하고 있다. 30대와 비교하면 2배에 육박한다. 사회생활 시작과 함께 은행에서 돈을 빌렸다가 고금리의 직격탄을 맞고 원리금을 갚지 못하는 벼랑끝 청년이 늘고 있다.

소상공인·자영업자와 함께 상생금융 대상에 청년이 거론되는 가운데 은행 빚에 허덕이는 젊은 층의 현실이 수치로 드러나고 있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19개 은행(시중·지방·인터넷 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기준 만 20대 이하 연령층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39%로 나타났다. 연체율은 한 달 이상 원리금 갚지 못한 비율을 말한다. 전년 동기(0.24%)와 비교해 0.15%포인트 급등했다.

30대와 비교하면 20대 연체율은 2배 가량 차이난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30대 연체율은 0.20%를 나타냈다. 40대와 60대 이상은 각 0.23%, 50대는 0.25% 등이었다.

20대 연체율이 다른 세대 연체율을 앞지르는 현상은 8분기째 이어지고 있다. 20대 이하 연체율은 지난 2021년 3분기 말 0.14%를 기록하면서, 30대(0.08%), 40대(0.10%), 50대(0.12%), 60대 이상(0.13%)을 처음으로 모두 제친 바 있다. 이전에는 5060 세대의 연체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20대 이하 연체액 역시 2분기 말 기준 1500억원을 기록하면서 역대 최대를 새로 쓰고 있다. 3분기 말 기준으로도 1400억원으로 높은 수준이다. 전년 동기(900억원)와 비교하면 50% 이상 많다.

20대 보다는 상황이 낫지만, 다른 연령대도 건전성이 높다고 말하기 어렵다. 전 연령대에서 주택담보대출 연체액과 연체율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전체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4%로 1년 전(0.12%)의 2배다. 같은 기간 전체 연체액도 7600억원에서 1조5600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아니더라도 연체율과 연체액이 다같이 확대되고 있다.

30대 연체율은 지난해 3분기 말 0.09%에서 올해 3분기 말 0.20%로 커졌다. 연체액도 1500억원에서 3400억원으로 늘었다. 40대 연체율은 0.12%에서 0.23%로 상승했고, 연체액은 2200억원에서 4700억원으로 증가했다.

50대 연체율(0.13→0.25%)과 연체액(1800억→3700억원)도 마찬가지다. 60대 이상의 경우 연체율은 0.13%에서 0.23%로, 연체액은 1300억원에서 2400억원으로 상승했다.

th5@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