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모두 속았다”…다시 불붙은 김기현 사퇴론

김호영 입력 2023. 12. 10. 19:20 수정 2023. 12. 10. 20:33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렇게 혁신안에 대한 윤 대통령의 메시지가 아직 의원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당 안팎에선 혁신안을 외면해온 김기현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습니다.

당이 좀비처럼 낭떠러지로 질주하고 있다는 날선 비판을 두고, '도를 넘는 내부 총질'이라는 반박까지 나오면서 내홍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호영 기자입니다.

[기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조기 종료를 앞두고 김기현 대표 사퇴론이 터져나왔습니다.

당을 '낭떠러지를 향해 질주하는 좀비정당'에 빗대며 “전권을 주겠다던 혁신위는 결국 시간벌기용 꼼수였다, 모두 속았다"는 비판부터 "인요한 혁신위 실패는내년 선거 패배의 전조"라며  김 대표의 결단을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채널A 통화)]
"혁신은 하나도 하지 않고. 김기현 대표 본인이 반혁신의 아이콘이 돼 있기 때문에 수도권 선거는 절대 이길 수 없고…"

[서병수 / 국민의힘 의원 (채널A 통화)]
"당 대표가 되었으면 그만한 각오와 결기를 가지고 해야 한다. 대통령실의 눈치를 너무 봐서는 안 된다."

최근 당 내에 번진 수도권 위기론과 맞물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직후처럼 지도부 사퇴론이 다시 불붙은 겁니다.

김 대표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박대출 의원은 "찢어진 텐트는 비가 샌다"며 "단결이 혁신"이라며 지도부 사퇴론에 선을 그었고, 대구 지역구인 초선 김승수 의원도 "도를 넘는 내부 총질에 황당하다"는 글을 의원 단체 대화방에 올렸습니다.

당 지도부는 조만간 공관위원회를 띄운다는 구상입니다.

채널A 뉴스 김호영입니다.

영상편집 : 이혜진

김호영 기자 kimhoyoung11@ichannela.com

Copyright©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