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선박에 ‘물대포’ 퍼부은 중국 해경…이틀째 책임 공방 이어져 [현장영상]

서다은 입력 2023. 12. 10. 19:15 수정 2023. 12. 10. 19: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필리핀이 영유권 분쟁지역인 남중국해에서 이틀째 충돌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10일) 오전 중국 해안경비대는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을 통해 필리핀 해안경비대 선박 2척, 관용선 1척, 보급선 1척이 중국 정부의 승인 없이 스프래틀리(중국명 난사·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세컨드 토머스(중국명 런아이자오·필리핀명 아융인) 암초 인근 해역에 침입함에 따라 단속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오전 6시 39분 필리핀 어선 '우나이자 메이' 1호 함정이 거듭된 경고를 무시, 국제해상충돌방지규칙을 위반하여 비전문적이고 위험한 방식으로 방향을 틀었고 평소대로 운항하던 우리 해경 21556호에 고의적으로 충돌해 배에 흠집이 생겼다"며 "책임은 전적으로 필리핀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필리핀 해안경비대 대변인 제이 타리엘라는 소셜미디어 엑스(X)에 "'M/L 칼라얀' 호가 심각한 엔진 손상을 입었으며 중국 해안경비대의 허위 정보와는 달리 '우나이자 메이' 1호가 중국 해안경비대 선박에 부딪혔다"고 게시했습니다.

전날(9일)에도 중국 해경이 남중국해 스카버러 암초(중국명 황옌다오·필리핀명 바조데마신록) 인근에서 필리핀 선박에 물대포를 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필리핀은 이날 남중국해 스카버러 암초 인근에서 중국 해경선이 자국 수산국 선박에 물대포를 발사했다며 "중국이 불법적이고 공격적인 행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물대포로 인해 필리핀 선박의 통신 및 항법 장치가 손상됐다고도 했습니다.

필리핀 수산국 선박은 필리핀 어선에 정기적인 식료품 배급 임무를 수행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6년 국제상설재판소(PCA)는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고 판결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베트남, 필리핀 등 주변 국가들과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중국은 지난 8월과 지난달에도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 세컨드 토마스 암초 인근에서 필리핀 선박을 향해 물대포를 쐈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서다은 기자 (standeun@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