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섭 KT 대표, AI 경쟁력·사법리스크 대응력 키운다

이재현 기자 입력 2023. 12. 10. 0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KT가 경영공백으로 중단됐던 정기 인사를 2년 만에 단행했다.

지난 8월 취임한 김영섭 대표의 첫 조직개편으로 관심을 모은 이번 인사에서 김 대표는 준법경영 강화 및 대내외 신뢰회복으로 장기적 성장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인사 발표 후 KT새노조는 "얼마 전 발생한 소방망 장애 사건, 무선 2위 역전 등 통신사업에 잇단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며 "김 대표는 이를 심각한 위기로 인식하고 통신 기본 역량 강화에 집중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EO포커스]
김영섭 KT 대표가 취임 이후 첫 정기 인사를 단행하며 준법 경영 강화 및 대니외 신뢰회복으로 장기 성장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은 김 대표가 지난 8월30일 경기도 성남시 KT 분당사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직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KT가 경영공백으로 중단됐던 정기 인사를 2년 만에 단행했다. 지난 8월 취임한 김영섭 대표의 첫 조직개편으로 관심을 모은 이번 인사에서 김 대표는 준법경영 강화 및 대내외 신뢰회복으로 장기적 성장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영섭 대표는 "KT가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 도약하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그룹 임직원과 함께 총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경영지원 기능을 더욱 체계적으로 조직화했다. 본사 스태프 조직인 최고전략책임자(CSO), 최고재무책임자(CFO), 최고인사책임자(CHO) 등을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편제했다. LG CNS 재직 시절 김 대표가 '조직관리 전문가·재무통'으로 꼽힌 점에서 해당 조직을 직접 관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현모 전 대표가 2021년 신설해 KT내 핵심 역할을 했던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은 해체됐다.

법무·윤리(감사), 경영지원 부서장은 외부 전문가를 영입했다. 그간 논란이 된 KT의 이권 카르텔과 그룹사의 경영·리스크에 대한 관리 및 조정 기능을 강화하고 기업 이미지 개선에 나서기 위해서다.

KT 인사에서는 인공지능(AI) 등 핵심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기술혁신부문과 CTO를 신설했다. 연구 단계에서 서비스 구현까지 기술 개발 전 과정의 혁신을 위해 기존의 정보기술(IT) 부문과 융합기술원(R&D)을 통합해 기술혁신부문을 새로 꾸렸다.

신설된 기술혁신부문장(CTO)으로는 오승필 부사장을 영입했다. 오 부사장은 야후, 마이크로소프트, 현대카드·커머셜을 거친 IT 전문가로 꼽힌다. 앞으로 KT그룹의 IT·AI 거버넌스 체계 수립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또 기술혁신부문의 산하에 클라우드·AI 전문가들을 모은 'KT컨설팅그룹'을 두고 기업간거래(B2B)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KT는 디지털 혁신과 AI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전문가를 외부에서 추가로 영입할 계획이다.

김 대표 취임 후 부각된 통신 사업 역량 강화는 남은 과제로 꼽힌다. 인사 발표 후 KT새노조는 "얼마 전 발생한 소방망 장애 사건, 무선 2위 역전 등 통신사업에 잇단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며 "김 대표는 이를 심각한 위기로 인식하고 통신 기본 역량 강화에 집중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현 기자 jhyunee@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