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소 늘면 뭐하나…"앱만 몇 개를 까는건지" 불만 [현장+]

김영리 입력 2023. 12. 9. 19:33 수정 2023. 12. 9. 19: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충전소와 실시간 연동이 안 되는 건지 막상 가보면 사용할 수 있는 충전기가 없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충전기 사업자별 전기차 충전소 위치를 한데 모은 종합 플랫폼도 나왔지만, 이마저도 정보 연동이 원활하지 않아 '상태 미확인'이나 '정보 미제공' 표시가 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날 직접 찾아가 본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 전기차 충전소는 앱 상으로는 '개방형 전기차 충전소'로 나와 있었지만, 정작 일반인 사용은 어려운 비개방 충전소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역 일대 전기차 충전소 확인해보니
충전 정보 파악 어렵고 오류도 있어
서울역 롯데마트 주차장에 있는 급속 전기차 충전기. 현대차그룹에서 운영하는 전기차 충전소 'E-pit'다. 충전이 매우 빠르다는 장점이 있지만, 비회원 기준 1kWh당 500원이 넘는 금액으로 비싼 편이다. /사진=김영리 한경닷컴 기자


"충전소와 실시간 연동이 안 되는 건지 막상 가보면 사용할 수 있는 충전기가 없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지난 8일 만난 50대 전기차 차주 김모 씨가 이같이 말했다. 충전소 정보가 정확하지 않아 허탕을 칠 때가 있다는 것. 그는 "충전소 검색 후 갔는데 막상 충전이 안 되는 경우도 많았다"며 "주말마다 가족을 보려고 광주에서 서울까지 오는데 이런 문제 때문에 전기차를 몰고 온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충전기 인프라가 확대되고 있지만 전기차 차주들 사이에선 '충전 불만'이 여전하다. 충전소 사업자마다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다른 탓에 충전소 위치를 찾으려면 애플리케이션(앱)을 각각 다운로드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한다. 게다가 직접 충전소를 찾아가면 정보 오류인 경우도 많다고 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전기차 충전소를 검색하려면  '차지비(ChargEV)', '투루차저(TURU CHARGER)' 등 전기차 충전 사업자가 개별 운영하는 충전 앱을 내려받아야 각 사업자가 운영하는 충전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사용자 입장에선 전기차 충전 한 번 하려고 매번 앱 여러 개를 작동시켜야 하는 실정이다.

서울스퀘어 빌딩 3층 주차장의 전기차 충전소. 올라가 보니 전기차 충전기는 모두 이용 중이었고, 충전기 주위로 또 다른 전기차들이 주차돼있었다. 건물에서 용건을 보면서 앱으로 충전기 현황을 살피다 사용 가능 상태가 되면 차를 충전기로 옮기려는 모양새로 보였다. /사진=김영리 한경닷컴 기자


온라인상에선 이 같은 불만을 어렵잖게 찾아볼 수 있다. 한 전기차 동호회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기차 라이프 최대 어려움은 '충전기의 (운영) 사업자에 따라 충전 가능 여부를 찾아야 하는 것'"이라며 "충전 시스템이 통합됐으면 좋겠다"는 글이 올라와 공감대를 얻었다.

충전기 사업자별 전기차 충전소 위치를 한데 모은 종합 플랫폼도 나왔지만, 이마저도 정보 연동이 원활하지 않아 '상태 미확인'이나 '정보 미제공' 표시가 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앱에서 본 정보와 실제 상황이 다른 경우도 허다했다. 이날 직접 찾아가 본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 전기차 충전소는 앱 상으로는 '개방형 전기차 충전소'로 나와 있었지만, 정작 일반인 사용은 어려운 비개방 충전소였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공학부 교수는 "정부가 나서 충전기 정보 관리와 결제 방법을 통합해야 할 것"이라며 "같은 충전소도 지도 앱마다 알려주는 위치가 다르고, 결제해야 할 카드도 제각각인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영리 한경닷컴 기자 smartkim@hankyung.com 

미리보는 신년운세…갑진년 한해를 꿰뚫어드립니다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