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다를 인터뷰] 은퇴 후 그림 시작해 전시회까지…60살 엄마 "도전은 습관이죠"

박현우 입력 2023. 12. 9. 10:1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00세 시대, 생업에 종사해야 하는 시간 못지 않게 인생 후반전, 은퇴 뒤 삶도 중요해지고 있는데요, 30여년간 '두 아들의 엄마'로 불렸던 한 60대 여성이 은퇴 뒤 붓을 잡더니 전시회까지 성공리에 마쳐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올해 환갑을 맞은 구은숙씨가 그 주인공인데요, 전업 주부에서 '작가'로 변신한 구씨의 이야기를 박현우 기자가 이번주 다다를 인터뷰에서 들어봤습니다.

#그림 #전시회 #은퇴 #작가 #화가 #구맘 #김아들 #구은숙 #다다를이야기 #다다를인터뷰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