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질감 매력…기본기에 충실한 ‘줄임의 미학’ [시승기-2023년형 ID.4]

입력 2023. 12. 9. 08: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훌륭한 기본기에 심플한 매력 더해
윈도우버튼도 ‘두 개’…‘가성비’도 훌륭
폭스바겐 2023년형 ID.4 측면사진. [김성우 기자]

[헤럴드경제(가평)=김성우 기자] 올해 하반기 국내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한 ‘2023년형 ID.4’는 그간 폭스바겐이 쌓아온 전동화 기술력이 집약된 모델이다. 최대 주행가능거리가 421㎞, 에너지 소비효율 또한 복합 4.9㎞/㎾h로 기존 전동화 모델 대비 향상된 성능을 자랑한다. 동시에 향상된 회생제동 기술을 투입하면서, ‘이질감 없는’ 주행 질감도 훌륭하다.

출시는 올해 6월, 국내에 인도된 초도 물량이 단 2주 만에 완판되며 관심을 받았다. 이후 9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물량은 약 611대로 올해만 2000대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판매된 ‘2022년형 ID.4’가 한 해 동안 국내에서 1276대 판매된 점을 고려할 때 성장사게 가파르다.

최근 경기도 가평에서 약 100㎞ 2023년형 ID.4를 주행하면서 차량의 매력을 살폈봤다. 운전석에 앉으면서부터 차량은 폭스바겐 특유의 매력을 발산했다. 주행 시작과 함께 조작하게 되는 변속 레버에는 ‘D(주행)’ 상태 옆에는 ‘슬래시(/)’ 하나를 두고 ‘B(브레이크)’ 상태가 하나 더 있다. 폭스바겐만의 독특한 회생제동 기능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두 변속 상태 모두에서 차량 주행이 가능한데, D모드는 ‘일반적인 회생제동’, B모드는 ‘강한 회생제동’ 기능을 동반한다. D모드에서는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을 경우에 회생제동 기능이 활성화된다. B 모드는 강한 회생제동이 필요할 경우에 쓰인다. 정지 상태를 제외한 모든 주행 상황에서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회생제동을 수행 가능하다.

2023년형 ID.4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D모드에서는 정말 필요한 순간에만 회생제동이 작동한다. 덕분에 내연기관차 못지않은 부드러운 승차감이 발군이다. 그러면서도 배터리의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해, 회생제동 개입이 적은 상태로도 긴 거리 주행이 가능하다. 회생제동이 수반하는 급가속과 급제동의 불편함도 2023년형 ID.4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실제 주행 과정에서는 전기차가 수반하는 모터 가동음도 느껴지지 않아, 승차감이 더욱 부드럽게 느껴졌다. 고속으로 주행해도 풍절음이 거의 들리지 않아 음악을 듣거나 동승자가 있을 경우에도 실내 공간을 더욱 쾌적하게 활용할 수 있다.

2023년형 ID.4에 탑재된 총용량 82㎾h의 고전압 배터리는 최대 135㎾의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덕분에 최대 급속 충전 속도로 충전 시 5%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6분이다. 단,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제로백)이 8.5초로 다른 전기차보다 긴 것은 아쉽다.

폭스바겐 2023년형 ID.4 1열 모스. [김성우 기자]

폭스바겐이 향후 선보일 전동화 ‘아이덴티티(ID)’는 차량의 디자인과 편의기능에서 엿볼 수 있다. 우선 차량의 전체적인 외관은 날카로우면서도 유려한 라인을 자랑한다. 앞서 투아렉이나 골프에서 보였던 각진 형상은 찾아보기 힘들다. 한껏 힘을 준 숄더라인과 볼륨감 있는 후면 디자인에서만 폭스바겐의 정체성을 찾아볼 수 있다. 나머지는 미래차 그 자체라 멋있다.

실내에서는 스티어링 휠 뒷편에 위치한 5.3인치의 ID.콕핏은 심플함 그 자체다. 큼지막한 디스플레이는 주행속도, 주행가능 거리 및 배터리 충전 현황, 운전자 보조시스템 등 주행 및 차량 정보를 모두 담으면서도 간결한 인상을 준다.

차량 다른 부분에서도 간결한 매력은 발휘된다. 센퍼페시아에는 12인치 멀티컬러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는데, 물리버튼으로 수행해왔던 공조와 좌석 조정을 포함한 다양한 기능이 터치스크린을 통해서 조작 가능하도록 했다. 운전석 도어에 들어가는 전체 윈도우 조작 버튼은 ‘단 두 개’ 뿐이다. 대신 탑재되는 ‘리어(rear·뒷부분)’ 버튼을 통해서 앞·뒷좌석 윈도우 조작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이에 간결함은 으뜸이지만, 기존 물리버튼에 익숙한 소비자라면 처음 조작 시에 헤멜 수는 있다.

차량 가격은 부가세 포함 5690만원부터 시작된다. 국비 보조금은 624만원이 책정돼 유럽 수입 전기차 중 가장 많은 액수를 지원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각 지자체 보조금을 더한 판매가는 4000만원대 초반까지 낮아진다. 차량은 운전 본연의 기능에 주력하는 ‘자동차 마니아’들은 물론 ‘생애 첫 차’를 생각하는 2030 얼리어답터 전기차 예비 소비자들에게도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폭스바겐 2023년형 ID.4 후면사진. [김성우 기자]

zzz@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