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시세] 와인 대신 위스키 마신다… MZ세대 홀린 '하이볼'

박재이 기자 입력 2023. 12. 9. 06:14 수정 2023. 12. 21. 14:4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Z세대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편집자주]세상을 바라보고 해석하는 시각이 남다른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 세대). 그들이 바라보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머니S는 Z세대 기자들이 직접 발로 뛰며 그들의 시각으로 취재한 기사로 꾸미는 코너 'Z세대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Z시세)을 마련했습니다.

위스키의 인기는 최근 선호도가 급등한 하이볼(HighBall)로 촉발됐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한 편의점에 위스키가 진열된 모습. /사진=박재이 기자
"퇴근 후 술로 스트레스 날려요."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는 구모씨(여·24세)는 편의점에서 위스키를 구매하는 횟수가 늘었다. 위스키는 하이볼, 온더락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제조해 색다른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구씨는 "위스키가 다른 술보다 깔끔하기도 하고 간단한 안주와 먹을 수 있어 큰 부담이 없다"고 전했다.

지난달 23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스카치·버번·라이 등 위스키류 수입량은 2만6937톤(t)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6.8%포인트(p) 늘었다. 위스키 수입량은 지난 2021년 1만5662t에서 지난해 2만7038t으로 72.6% 급증했고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3만t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위스키 열풍 한가운데는 최근 몇년 사이 선호도가 급등한 '하이볼'(HighBall)이 있다. 하이볼은 위스키에 탄산수나 토닉워터를 넣어 마시는 일명 위스키 칵테일이다.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라 불리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하이볼이 인기를 끌면서 위스키가 대중적인 술에 가까워졌다.

이처럼 높아진 하이볼 선호도에 발맞춰 주류업계도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저게 제일 잘 팔려요"… 이름표엔 '가성비 최고의 하이볼 위스키'


하이볼의 인기에 편의점에서 '하이볼 위스키'라는 설명의 이름표를 볼 수 있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한 편의점에 양주가 진열된 모습. /사진=박재이 기자
편의점에도 다양한 양주가 진열돼 있는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 마포구 한 편의점 직원은 "저게 제일 많이 나가던데요"라며 한 위스키를 가리켰다. 직원이 알려준 위스키의 이름표엔 제품명보다 '가성비 좋은 하이볼 위스키'라는 설명이 더 크게 자리잡고 있었다.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혼술'(혼자서 마시는 술) 등 트렌드에 맞게 하이볼에 어울리는 위스키를 구매해 직접 제조해 마시기 때문이다.

지난달 27일 이마트24가 올해 양주와 와인의 월별 매출을 비교한 결과 지난 8월부터 양주 매출이 와인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24가 양주와 와인을 판매하기 시작한 이래 양주가 와인 매출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불과 2년 전인 지난 2021년 와인 매출은 양주의 3배에 달할 정도로 압도적이었음을 감안할 때 큰 변화다.

또 CU의 위스키 비중은 2019년 1.1%에서 지난해 2.5%, 올해 4.2%로 5년 사이 3.1%p 증가했다.
주류업계에서 다양한 캔 하이볼을 출시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한 편의점에 캔 하이볼이 진열된 모습. /사진=박재이 기자


다양해진 하이볼 선택의 폭


"캔 하이볼 자주 사가요."

서울 마포구 한 대로변에 위치한 대형 편의점은 다양한 캔 하이볼을 보유하고 있어 다른 곳에선 보기 힘들었던 종류도 만나볼 수 있다. 편의점 직원은 "특히 짐빔 캔 하이볼 자주 사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주류업계에서는 집에서 따로 제조하지 않고 캔으로 사서 먹을 수 있는 일명 'RTD'(ready to drink) 즉 캔 하이볼을 출시하고 있다. 하이볼이 편의점 최고 인기 주류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캔 하이볼의 장점은 여러 가지 위스키와 칵테일 음료를 사지 않고 바로 마실 수 있다는 점이다.

CU에서 하이볼이 포함된 기타 주류의 비중은 지난해 0.6%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3.1%로 최근 성장세가 꺾인 와인을 단숨에 앞질렀다. 특히 CU가 하이볼 구매 고객의 연령대를 살펴본 결과 20대 46%, 30대 32%로 2030이 무려 70%가 넘는 비중을 차지했다.

편의점 주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2030 고객 사이에서도 하이볼은 단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하이볼 이름 걸고 장사하는데"… 집 밖에선 안먹는 MZ


위스키 가격 인상과 홈술·혼술 증가에 하이볼 술집에선 앓는 소리가 나온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한 하이볼 술집에서 판매하는 하이볼. /사진=박재이 기자
"원래 하이볼만 팔았는데 이젠 소주, 맥주도 팔아요."

하이볼 열풍을 몸소 느낄 것이라 생각되는 서울 종로구 한 하이볼 음식점을 머니S가 찾았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매장 매니저 A씨는 "손님이 많진 않다"고 전했다.

A씨는 "위스키 가격이 굉장히 많이 올랐다"며 "하이볼에 믹싱하는 저가의 위스키들도 많이 올라서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는 소주,맥주 판매를 안했는데 장사가 너무 안돼서 지난달부터 팔기 시작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최근 위스키 매출 증가 현상에 대해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대량 구매해 마시는 사람이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솔직히 예전 세대는 어떤 위스키가 얼마고 어떤 맛이 나는지 잘 몰랐을 것"이라며 "정보들이 인터넷에 돌아다니기 시작하면서 비싼 돈 주고 나가서 먹기 보다 차라리 직접 만들어 먹는 홈술족이 늘어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매장엔 여성 손님이 상대적으로 많다. A씨는 "경우에 따라 꽉찬 테이블 사이 남성 손님은 두 명뿐이었던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여성이 하이볼을 선호하는 이유를 묻자 A씨는 "아무래도 취기가 덜 오르는데다 분위기도 훨씬 더 나는 것 같다"고 답했다.


"밖에서 마시면 비싸"… 나만의 레시피 만들기


홈술·혼술 증가로 마트에서 양주의 매출이 증가했다. 사진은 집에서 마시고 있는 위스키. /사진=박재이 기자
홈술·혼술의 시대. 위스키 열풍의 요인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펜데믹 기간에 '집에서 술 마시는 문화'가 자리잡으면서 젊은 세대가 그들만의 '위스키 문화'를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인다. 집에서 혼자 마시는 술이기에 개성 있는 술, 맛있는 술, 나만의 술을 찾게 되고 결국 '위스키'에 정착하게 된 것이다.

평소 홈술을 즐겨하는 구씨는 "밖에서 마시면 엄청 비싸다"며 "한 잔에 몇만원인데 세 잔만 사먹어도 반 병값"이라고 전했다.

이마트 통계에 따르면 지난 1~2월 주류 판매에서 양주 매출이 소주 판매를 앞섰다. 이러한 대형마트 위스키 판매량 중 50%는 2030세대가, 편의점에서 팔린 양주의 70% 이상은 MZ세대가 구매했다.

구씨는 "올해 위스키가 편의점에서 행사를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코스트코 같은 곳에서 행사하면 저렴하게 좋은 술을 구할 수도 있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스키가 처음 금액은 부담이지만 한 번에 한 병 다 마시는 술이 아니다"라며 "1~2년 두고 먹어도 향이 크게 안 날아가기 때문에 오래두고 먹을 수 있는 점은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박재이 기자 wja06010@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