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산타클로스는 원래 튀르키예의 주교였다

유원모 기자 입력 2023. 12. 9. 01: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예수가 태어난 후에도 수백 년 동안 크리스마스는 없었다.

어쩌다 우리는 12월 25일이라는 날짜에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고, 트리와 캐럴을 통해 축제를 즐기게 됐을까.

결국 로마에서 기독교를 공인한 후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 예수의 잉태일을 3월 25일로 정했고, 자연스레 탄생일은 9개월 후인 12월 25일로 굳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는 왜?/마크 포사이스 지음·오수원 옮김/200쪽·1만6800원·비아북
예수가 태어난 후에도 수백 년 동안 크리스마스는 없었다. 어쩌다 우리는 12월 25일이라는 날짜에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고, 트리와 캐럴을 통해 축제를 즐기게 됐을까.

영국의 언론인이자 작가인 저자는 전 세계적인 전통이자 기념일이 된 크리스마스 문화의 기원을 분석한다. 크리스마스의 탄생부터 산타클로스에 대한 추적, 루돌프의 탄생 배경 등 크리스마스에 관한 궁금증을 유쾌한 필체로 풀어낸다.

사실 성경 어느 곳에서도 예수의 탄생일은 찾아볼 수 없다. 초기 기독교인들은 부활절만 기념했단다. 이후 로마제국의 많은 학자들은 예수의 탄생 시기를 연구했고, 낮의 길이와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을 대체로 지목했다. 결국 로마에서 기독교를 공인한 후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 예수의 잉태일을 3월 25일로 정했고, 자연스레 탄생일은 9개월 후인 12월 25일로 굳어졌다.

산타클로스는 튀르키예의 주교였던 성 니콜라오스가 원형이다. 마침 네덜란드 표기법으로 ‘신타 클라스’로 쓰이게 됐고, 다시 미국의 영어식 표기법으로 산타 클로스로 바뀌면서 지금의 산타 할아버지로 불리게 됐단다.

크리스마스트리는 15세기 유럽에서 유행하던 아담과 이브를 모티브로 한 연극의 무대 장치인 선악과나무에서 유래했다는 사실과 루돌프가 1939년 미국 시카고의 한 백화점에서 진행한 크리스마스 판촉 행사 과정에서 탄생했다는 비화까지.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더 풍성하고,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정보가 가득하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Copyright©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