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증가에 ‘급발진 의심’도 증가…‘(Ⓟ)버튼’ 잊지마세요

오대성 입력 2023. 12. 8. 21:34 수정 2023. 12. 8. 22: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최근 전기차가 빠르게 늘면서 전기차 화재나 급발진 의심 사고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의도하지 않은 급가속 상황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오대성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불법 유턴하던 차량에 부딪힌 전기차 택시, 속도가 순식간에 시속 188km까지 치솟습니다.

[승객·기사 : "브레이크 잡아요. 안 돼요? (안 돼, 안 돼. (이미) 브레이크 잡았어.)"]

기사와 승객은 '차량 급발진'을 의심하는데 전기차를 포함한 급발진 의심 사례는 해마다 4백 건에 달합니다.

이처럼 의도하지 않은 급가속 상황이 벌어지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실험했습니다.

브레이크 페달이 안 된다는 가정 아래 화면 왼쪽은 'EPB'라고 부르는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를 작동시켰고 오른쪽은 시동을 꺼 봤습니다.

시속 100km로 달리던 차량이 EPB를 작동했을 땐 100m를 간 뒤 멈췄는데 시동을 끄는 경우엔 50m를 더 움직인 후 멈췄습니다.

EPB와 달리 주행 중에 시동을 끄는 방식은 버튼을 여러 번 눌러야 하는 데 그러는 사이 차가 더 움직인 겁니다.

["시동 끄는 건 효과적이진 않습니다."]

EPB는 주로 전기차에 설치돼 있는데, 기계식인 사이드 브레이크와 비슷한 역할을 합니다.

저는 지금 시속 50km 정도로 달리고 있는데요, EPB만 작동시켜 보겠습니다.

차량이 약 5초 정도 만에 완전히 멈춰 섰습니다.

비상시에 효과적이지만 제작사나 차종별로 설치 위치가 제각각이라 사용자 매뉴얼을 보고 미리 알아둬야 합니다.

[박기옥/한국교통안전공단 중대사고조사처 연구위원 : "운전석을 정리할 필요가 있습니다. 운전하다 보면 물병 같은 것들은 굴러다니기도 하고요. 코너링을 하다 보면 (가속)페달 쪽에 끼일 수도 있습니다."]

다만, EPB는 브레이크 페달보다는 제동력이 약한 만큼 비상시에만 사용하고, 사용 뒤에는 차량 점검을 받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채상우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오대성 기자 (ohwhy@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