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하면 펀딩해보세요”…식품 업계, 크라우드 펀딩에 빠진 이유 [푸드360]

입력 2023. 12. 8. 11:32 수정 2024. 2. 22. 22: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한 제품 출시가 주목받고 있다.

정식 출시 전 테스트베드(Test Bed·시험무대)로써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제품 노출과 홍보에 유리하다는 점이 주요 선택 요인으로 꼽힌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주요 식품 기업은 제품 출시 방식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뚜기·매일유업·CJ제일제당 등 활용
운영효율성·제품 노출 및 홍보에 유리
오뚜기가 8일부터 크라우드 펀딩 중개 플랫폼 와디즈에서 단독 선론칭하는 홈베이킹 세트 [오뚜기 제공]

[헤럴드경제=전새날 기자]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한 제품 출시가 주목받고 있다. 정식 출시 전 테스트베드(Test Bed·시험무대)로써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제품 노출과 홍보에 유리하다는 점이 주요 선택 요인으로 꼽힌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출시된 다양한 제품을 먼저 경험해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주요 식품 기업은 제품 출시 방식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하고 있다. 크라우드 펀딩은 다수의 개인으로부터 자금을 모으는 행위를 뜻한다.

업계에서는 주로 온라인 크라우드 펀딩 중개 플랫폼을 이용한다. 기업은 와디즈, 텀블벅 등 플랫폼에 제품 사진과 설명, 개발 이야기 등을 포함해 펀딩 프로젝트를 올린다. 소비자는 그 내용을 보고 구매 의사가 생기면 후원에 참여할 수 있다. 정해진 기간 동안 제품 가격이나 그 이상의 금액을 자유롭게 후원하고 목표치가 달성되면 리워드 혜택으로 제품을 받게 되는 구조다.

주로 스타트업이나 소상공인 등 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운 이들이 크라우드 펀딩 중개 플랫폼을 통해 제품을 판매한다. 소비자로부터 받은 후원금으로 제품의 대량 생산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오뚜기, 매일유업, CJ제일제당 등 규모가 큰 기업도 펀딩 플랫폼으로 신제품을 선보이는 추세다.

업계에서 꾸준히 크라우드 펀딩을 이용하는 이유 중 하나는 ‘운영 효율성’이다. 신제품을 본격적으로 출시하기 전 테스트베드로써 소비자의 적극적 구매 의사를 확인하기 쉽다. 예약 구매 형태로 이뤄져 일반적으로 선결제 후생산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아직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제품 설명 만으로 구매가 이뤄져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 이는 협업 제품 중심의 실험적인 신제품 출시가 대다수인 이유이기도 하다.

식품 펀딩 프로젝트 현황 [와디즈 홈페이지 캡처]

펀딩 프로젝트 효과도 톡톡히 봤다. 오뚜기가 처음 와디즈에서 선보인 올리브바질 참치는 1117명이 펀딩에 참여했다. 첫 펀딩은 목표 금액의 7395%를 달성하며 2주간 약 37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매일유업의 상하목장 요거트, CJ제일제당 찹쌀어묵, CJ프레시웨이 랍스터플래터 등도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에서 목표 금액을 상회하며 인기를 끌었다.

선금을 받아 제품을 생산하면서 재고 처리도 용이해졌다. 펀딩률에 따라 필요한 수량 만큼 생산해 불필요한 생산 비용과 보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서다.

또 오프라인 매장과 달리 신제품과 기존 제품 사이 경쟁을 피할 수 있다. 마트나 편의점 등에서는 제품 입점 공간이 한정돼있어 제품 배치 등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 하지만 온라인 공간이라는 점에서 신제품 전시나 수량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선보일 수 있다.

주요 신제품 소비 대상인 젊은 세대를 공략하기 쉽다는 특징도 있다. 상대적으로 젊은 소비자는 브랜드 고착화가 이뤄지지 않아 신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 ‘최초공개’, ‘단독공개’ 등 마케팅으로 흥미를 일으켜 소비를 유도할 수 있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제품 노출과 홍보에도 유리하다.

다만 중개 플랫폼을 이용하는 만큼 별도 수수료 비용이 든다. 와디즈의 경우 요금제에 따라 중개계약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가장 값이 비싼 엑스퍼트 수수료는 최소 19%의 수수료가 붙는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크라우드 펀딩은 TV, SNS, 유튜브 등 광고 홍보 비용에 비하면 훨씬 더 경제적”이라며 “프로젝트 달성률 수치 등으로 소비자 피드백을 받을 수 있고 직관적으로 홍보할 수 있어 업계에서도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newday@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