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되는 中 상황...기름수저들 '발 동동' [Y녹취록]

YTN 입력 2023. 12. 8. 08:34 수정 2023. 12. 8. 08:3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국 등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 국제유가 급락
"중국 경기 둔화 우려로 원유수요 감소 전망"
오펙플러스 감산 합의에도 유가 하락 막지 못해

■ 진행 : 임성호 앵커, 김정진 앵커

■ 출연 : 주원 경제연구실장 현대경제연구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굿모닝와이티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국제유가가 전날 70달러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서 오늘도 비슷하게 갔는데 이렇게 유가 흐름이 이어지는 배경을 짚어주시겠습니까?

◆주원> 일단 소비 쪽에서 보면 그러니까 전 세계의 원유소비량을 100%로 봤을 때 미국이 19.7%고 중국이 14.7%입니다. 1등, 2등이거든요. 그런데 중국 쪽의 최근의 경제 상황은 많이 언급이 됐지만 상당히 안 좋습니다. 그러니까 중국의 경제 상황이 안 좋다는 건 중국이 시장 수요가 생각보다는 상당히 침체될 가능성, 원유에 대한. 최근에 OPEC도 그런 점을 우려해서 유가가 떨어질 압력이 상당히 높다고 보고, 중국 때문에. 감산을 했는데 감산이 사실 강제력이 없는 감산이었어요. 그러니까 자발적으로 해라. 실제로 원유 생산 쪽에서는 잘 모르시는 분들이 있는데 1등은 미국입니다. 그다음에 2등이 사우디고 3등이 러시아인데 이 사우디하고 러시아가 지금 감산할 처지가 아니에요. 감산에 자발적으로 합의는 했지만. 왜냐하면 사우디는 여러 가지 국책사업이 크잖아요. 그런 돈이 필요하고. 러시아는 더 필요합니다. 전쟁을 하고 있고. 그렇다면 감산할 처지가 아니다. 그러면 공급 쪽에서도 감산이 제대로 안 되는데 중국 경제가 경기 침체로 인해서 원유 수요가 상당히 위축될 가능성, 이런 것 때문에 국제유가가 한 달 만에 거의 80달러 선에서 70달러 밑으로 떨어졌죠. 그러니까 이런 약세가 당분간은 지속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앵커> 그러면 실장님, 중국 경제는 앞으로 어떻게 보세요?

◆주원> 이번에 중국 수출이, 그러니까 중국에서 세계 시장에 대한 수출이죠. 우리나라에서 중국이 아니고. 플러스가 나왔어요. 다행히 몇 개월 동안 마이너스가 나오다가. 그런데 우리가 주목할 점은 중국 수출이 플러스가 나왔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수입은 마이너스가 나왔거든요. 사실 이게 포인트입니다. 그러니까 수입이라는 것은 중국의 내수시장을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 그런 지표인데 중국 경제가 여전히 안 좋다. 그리고 중국 수출이 늘었던 건 연말에 주요 선진국들이 세일 행사들이 있잖아요. 그런 것 때문에 중국 제품이 많이 필요했던 거고. 그리고 일시적일 가능성. 그리고 여전히 중국은 물가가 마이너스가 나오고 있는 디플레이션입니다. 중국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이 기준금리를 계속 내렸음에도. 만약에 우리나라가 중국 인민은행이 내렸던 금리인하 속도로 금리를 내렸더라면 아마 우리는 물가상승률이 10% 넘게 나왔을 겁니다. 그런데도 물가가 마이너스가 났다는 건 소비하고 투자가 안 되고 있다는 거거든요. 그래서 중국 경제는 물론 일부에서 얘기하는 중국 경제가 경제위기에 빠진다, 이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상당 기간은 바닥을 다지고 회복은 좀 멀리 있다고 보고, 그런 바닥을 다지는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대담 발췌 :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