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주말&문화] ‘조선 화약무기’ 변혁의 불꽃과 한계

진정은 입력 2023. 12. 7. 19:42 수정 2023. 12. 7. 20:0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창원] [앵커]

경남 주말엔 문화, 이번 주는 조선 시대 다양한 화약 무기를 선보이는 국립진주박물관으로 갑니다.

17세기부터 19세기까지 화약 무기를 개발하고 개량해 국난을 극복하고자 했던 우리 선조들의 노력과 한계를 진정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면서 명과 왜로부터 화약 무기를 받아들이기 시작한 조선.

조총부터 불랑기포, 호준포까지 단기간 화약 무기 국산화에 성공합니다.

17세기 들어 조선의 화약 무기는 한 단계 더 도약합니다.

통제영의 무기 명장이 규격화해 만든 불랑기포와, 더 커지고 더 정교해진 천자총통과 현자총통, 길이 127cm, 무게 10kg에 달하는 초대형 조총은 조선을 지킨 주력 무기들입니다.

[김명훈/진주국립박물관 학예연구사 : "동아시아적인 관점에서 보면 오히려 청나라나 일본보다 조선은 화기를 운영하고 활용하고 이런 지점에 있어서는 훨씬 더 신경을 많이 쓴 국가였다…."]

1871년 신미양요 때 조선군의 방탄복, '면제배갑'입니다.

삼베를 30겹 겹쳐 만들어 탄환을 막아 내려 했지만, 열강의 기술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김명훈/진주국립박물관 학예연구사 : "미군이 썼던 탄환은 유선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당시의 기술로는 막아낼 수 없었던 것 같고요."]

17세기부터 19세기까지 조선의 화약 무기 발전사를 다룬 '화력조선'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10연발까지 가능한 화기와 조선 말 운현궁에서 만든 소포 등 국립 중앙박물관을 비롯해 전국 18개 기관으로부터 출품받은 조선 무기와 자료 150점을 선보입니다.

[김명훈/진주국립박물관 학예연구사 : "한반도의 지형 자체가 산악 지형이 많기 때문에 화기를 활용한 전술들이 발전했고, 그런 DNA가 계속 이어지면서…."]

2021년에 이은 국립진주박물관의 조선 무기 특별전 '화력조선'은 내년 3월 10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자막제작:박부민

진정은 기자 (chris@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