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대통령의 요리사

이수지 기자 입력 2023. 12. 7. 16: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 청와대 조리장 천상현 셰프가 다섯 대통령을 모신 20년 4개월의 기록을 책으로 펴냈다.

천 셰프는 1998년 중식을 좋아하던 김대중 대통령의 특별 요청으로 추천을 받아 만 서른이라는 나이에 청와대 최연소 요리사로 발탁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대통령의 요리사 (사진=쌤앤파커스 제공) 2023.1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전 청와대 조리장 천상현 셰프가 다섯 대통령을 모신 20년 4개월의 기록을 책으로 펴냈다.

천 셰프는 1998년 중식을 좋아하던 김대중 대통령의 특별 요청으로 추천을 받아 만 서른이라는 나이에 청와대 최연소 요리사로 발탁됐다.

지난 2018년 관저를 떠날 때까지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에 이르는 다섯 대통령의 삼시세끼를 책임졌다. 나라별로 1명만 가입할 수 있는 '대통령 수석 셰프들의 모임(Club des Chefs des Chefs)'에 한국인 최초로 정회원 자격을 얻었다.

그는 책 '대통령의 요리사'(쌤앤파커스)에서 역대 대통령들이 즐긴 밥상, 주방 비하인드, 식탁 레시피를 공개한다.

이 책에는 유도선수 버금가는 대식가로 소문난 김대중 대통령, 일요일 아침마다 직접 라면을 끓인 노무현 대통령, 소울푸드로 간장비빔밥을 꼽은 이명박 대통령, 나물 반찬을 넘치게 내놔도 20g 정량만을 드신 박근혜 대통령, 바쁜 점심은 한 그릇 요리로 해결했던 문재인 대통령까지 다섯 대통령 개개인의 입맛과 특색, 추억 속 음식들이 담겼다.

그 밖에 광우병 파동과 배춧값 폭등으로 맞은 된서리, 음식 대통합을 이룬 세 번의 남북정상회담 만찬, 현대판 기미상궁 청와대 검식관과 해외 순방길에 밥상을 차린 후일담까지 비밀스러운 청와대 밥상과 주방 뒷이야기도 실렸다.

식사 이야기뿐 아니라 역대 대통령들의 숨은 일화와 비공개 사진들도 등장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