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기반 재즈-펑크 밴드 ‘노워’, 2024년 3월 31일 단독 내한 공연 개최

이복진 입력 2023. 12. 7. 14: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A 기반의 재즈-펑크 밴드 노워(KNOWER)가 내년 3월 31일 서울 무신사 개러지에서 단독 내한 공연을 가진다.

노워는 뮤지션 루이스 콜(Louis Cole)과 제네비브 아르타디(Genevieve Artadi)가 이끄는 재즈-펑크 밴드이자 크리에이티브 그룹이다.

이번 콘서트는 '노워 포에버(KNOWER FOREVER)' 투어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A 기반의 재즈-펑크 밴드 노워(KNOWER)가 내년 3월 31일 서울 무신사 개러지에서 단독 내한 공연을 가진다.

노워는 뮤지션 루이스 콜(Louis Cole)과 제네비브 아르타디(Genevieve Artadi)가 이끄는 재즈-펑크 밴드이자 크리에이티브 그룹이다. 

초창기부터 유튜브 기반의 활동으로 ‘반골’ 기질의 창의적인 연주 영상들로 수백만 조회수를 상회하는 영상들을 세상에 내놓은 바 있다.

이번 콘서트는 ‘노워 포에버(KNOWER FOREVER)’ 투어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오버타임(Overtime)’ 등 인기곡 등과 매번 공연마다 다르게 하는 편곡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특히 노워 밴드의 일환으로 오래 호흡을 맞춘 베이시스트 샘 윌크스(Sam Wilkes)의 첫 번째 내한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이 밖에 2023 ‘아메리칸 피아니스트 어워드’ 파이널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신예 피아니스트 폴 코니쉬(Paul Cornish)의 합류로 음악적 깊이를 더한다.

티켓 예매는 오는 14일 오후 1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Copyright©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