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만났다" 로버츠 깜짝 발표→프리드먼 노코멘트…다저스 호들갑 비판 "로버츠가 뭘 잘못했나?"

조형래 입력 2023. 12. 7. 05: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로버츠가 도대체 정확히 무엇을 잘못했는데?”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의 최대 화두는 LA 다저스와 오타니의 협상이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윈터미팅에서 열린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하게 말하면, 오타니를 만났다. 거짓말을 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오타니와 만난 사실은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다”라면서 “면담은 잘 진행됐다. 우리와 오타니가 한층 더 친밀해진 것 같다. 오타니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구단이과 선수와 협상 과정을 지극히 원론적인 이야기들로 풀어냈다. 다만, 그 협상 대상이 오타니였다는 점에서 로버츠 감독의 발언은 파장을 일으켰다.

오타니의 에이전트인 네즈 발레로는 구단들에게 오타니와의 모든 협상 과정을 비밀에 부쳤다. 협상 과정을 외부에 일절 유출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최악의 경우 협상 테이블이 엎어질 수 있다는 ‘엄포’이기도 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지에서는 오타니의 협상 전략에 대해 불만이 많다. 구단과 미디어 모두 오타니와 발레로의 방식에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베테랑 컬럼니스트인 ‘ESPN’의 버스트 올니는 6일 칼럼에서 ‘오타니의 비밀스러운 FA는 자신과 MLB 모두 기회를 놓치게 만든다’라는 게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올니는 작심한 듯 ‘모든 비밀은 무슨 의미가 있나? 침묵은 오타니가 선택한 길일 수도 있지만 누군가가 끔찍한 충고를 하고 있을 수 있다’라면서 ‘그가 야구를 사랑하는 것과 반대되는 행동이다. 모든 결정이 비밀 스파이 요원처럼 진행되고 있다. 몇주 전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하는 모습을 생중계 햇을 때 반려견의 이름을 묻는 질문에 에이전트는 ‘아직 반려견의 이름을 공개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정말 꽤 바보같은 짓’이라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이어 ‘과도한 편집증적 증세를 보이지 말고, 좀 더 긍정적인 방향으로 처리했다면 팬들에게 훨씬 더 좋은 서비스를 할 수 있었을 것이다. 오타니는 늘 자신이 어디서 뛰고 싶은지에 대해 직접 답하지 않았다’라면서 오타니의 신비주의 협상 전략은 옳지 않다고 꼬집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A타임즈’는 로버츠 감독의 발언으로 구단에 긴장감이 돌았다는 사실 자체를 비판했다. 다저스의 호들갑이 심하다는 뉘앙스다.

매체는 ‘로버츠 감독은 구단 내에서 조심스러운 비밀 중 하나를 공유했다. ‘면담은 잘 진행됐다’라고 말하고 몇분도 지나지 않아서 라이벌 구단들의 경영진은 다저스가 오타니와 계약할 기회를 날린 것이 아닌가 추측했다’라면서 ‘오타니와의 만남에 대한 정보를 유출하면 오타니 측이 이를 비판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로버츠 감독은 침묵의 규약을 어긴 최초의 관계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버츠의 발언에 대해 질문을 받은 브랜든 고메스 단장은 마치 다저스가 기밀문서를 몰래 훔치다가 잡힌 것처럼 반응했다. 고메스는 프리드먼 사장 대신 ‘우리는 노코멘트 하겠다’라고 전했다’라고 상황 설명을 이어갔다.

로버츠의 깜짝 발표에 다저스 구단은 당황했다. 원론적인 얘기에 다저스 고위층은 심각하게 받아들였다. 매체는 ‘고메즈 단장의 노코멘트는 로버츠가 뭔가 심각한 잘못을 했다는 인식을 강화시켰다. 그런데 도대체 로버츠가 정확히 뭘 잘못했나?’라면서 ‘로버츠는 아무 것도 유출하지 않았다. 아무도 놀라지 않을 사실만을 말했을 뿐이다’라며 다저스의 호들갑스러운 대응을 비판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저스와 오타니의 만남은 지극히 당연하고, 또 이상하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매체는 ‘다저스는 가장 부유한 팀이고 오타니는 최고의 선수다. 다저스가 오타니에 관심이 있는 것은 지난해 윈터미팅부터 알려진 사실이었다. 다저스가 오타니에게 관심이 있다면 그와 만나고 싶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오타니 측과 만난 팀이 다저스만이 아니라는 것도 짚었다. 매체는 ‘샌프란시스코, 토론토와 직접 대화를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라면서 ‘히스테리에서 벗어나면 정말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느껴질 것이다. 오타니의 에이전트가 암시한 위협이 무엇이든, 로버츠는 거래를 깨뜨릴 가능성 있는 말을 전혀 하지 않았다. 로버츠가 오타니를 최우선 영입 대상이라고 말했다고 해서 그게 정말 마음을 바꿀 수 있을까’라고 재차 다저스의 대처를 비판했다. /jhrae@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