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두고 영입한 양키스, 이정후와 멀어질까[이정후의 MLB 도전기]

이정철 기자 입력 2023. 12. 7. 05: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정후(25)에게 관심을 드러내던 뉴욕 양키스가 좌타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를 트레이드로 영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6일(이하 한국시간) "양키스는 라이벌 팀인 보스턴 레드삭스와 1대3 트레이드를 통해 버두고를 영입했다"며 "버두고는 우완투수 리차드 피츠, 그렉 와이서트, 니콜라스 주디스와 트레이드 됐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양키스가 버두고를 품으면서 이정후 영입 전선에서 빠졌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이정후(25)에게 관심을 드러내던 뉴욕 양키스가 좌타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를 트레이드로 영입했다. 이 트레이드로 이정후의 영입 가능성에 변화가 일어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정후. ⓒ스포츠코리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6일(이하 한국시간) "양키스는 라이벌 팀인 보스턴 레드삭스와 1대3 트레이드를 통해 버두고를 영입했다"며 "버두고는 우완투수 리차드 피츠, 그렉 와이서트, 니콜라스 주디스와 트레이드 됐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스토브리그에서 큰 사건이 발생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앙숙' 양키스와 보스턴이 1대3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트레이드는 두 팀이 지난 50년간 실시한 일곱번째 트레이드다.

이처럼 엄청난 사건을 일으킨 이유는 양키스의 좌타 외야수에 대한 갈증 때문이다. 양키스 외야엔 애런 저지, 특급 유망주 도밍게스, 홈런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튼이 있지만 스탠튼은 지명타자로 출전 중이고 도밍게스는 부상으로 2024시즌 출전이 불투명하다. 사실상 외야 두 자리가 비어있던 상황이었다. 이 중 한자리를 버두고로 메웠다.

버두고는 메이저리그 통산 7시즌 동안 651경기 타율 0.281 57홈런 25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65를 작성했다. 올해는 142경기 타율 0.264 144안타 13홈런 54타점 OPS 0.745를 기록했다. 정교함과 파워를 두루 갖췃다는 평가다. 중장거리 좌타자인 이정후와 비슷한 유형이다. 일각에서는 양키스가 버두고를 품으면서 이정후 영입 전선에서 빠졌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알렉스 버두고. ⓒAFPBBNews = News1

하지만 양키스는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외야에 두 자리를 채우려는 중이다. 버두고가 왔다고 해도, 아직 한 자리가 비었다.

심지어 버두고는 이정후와 비슷한 타자일 뿐, 수비포지션은 다르다. 버두고는 중견수도 소화 가능하지만 최근 2시즌간 코너 외야수를 맡았다. 커리어를 통틀어서도 주로 코너 외야에서 뛰었다. 전문 중견수인 이정후와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중견수도 필요한 양키스가 이정후를 포기하기는 이른 상황인 것이다.

다만 양키스의 외야 보강 첫 번째 목표는 여전히 후안 소토다. 버두고가 온 상황에서도 외야수 소토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버두고가 없었을 땐, 소토를 영입하더라도 남은 한 자리를 이정후로 채울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젠 소토를 영입할 경우, 이정후의 자리는 없다.

스토브리그에서 좌타 외야수 2명을 원하던 양키스. 이정후의 유력한 행선지로도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양키스는 버두고를 영입했다. 한 자리가 남았지만 이마저도 소토 영입에 주력 중이다. 이정후를 향한 관심은 후순위인 셈이다. 이정후의 양키스행 가능성이 점차 옅어저 가고 있다.

후안 소토.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2jch422@sportshankook.co.kr

Copyright© 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