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티모어, 바티스타 대체자는 ‘417SV’ 킴브렐

김재호 MK스포츠 기자(greatnemo@maekyung.com) 입력 2023. 12. 7. 01:21 수정 2023. 12. 7. 14: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무리 펠릭스 바티스타를 잃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새로운 대체자를 찾은 모습이다.

'디 어슬레틱'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켄 로젠탈은 7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오리올스가 크레이그 킴브렐(35)과 계약 합의가 임박했다고 전했다.

킴브렐은 메이저리그에서 14시즌을 뛴 베테랑이다.

킴브렐은 2024시즌 볼티모어의 마무리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무리 펠릭스 바티스타를 잃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새로운 대체자를 찾은 모습이다.

‘디 어슬레틱’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켄 로젠탈은 7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오리올스가 크레이그 킴브렐(35)과 계약 합의가 임박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이 밝힌 계약 규모는 1년 1300만 달러. 여기에 2025시즌에 대한 팀 옵션이 포함됐다.

킴브렐은 메이저리그에서 14시즌을 뛴 베테랑이다. 780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40을 기록하며 417세이브를 기록했다.

크레이그 킴브렐
2011년 올해의 신인에 선정됐고 올스타 9회, 올해의 구원 투수를 두 차례 수상했다. 2018년에는 보스턴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2023시즌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71경기 등판, 69이닝 소화하며 8승 6패 평균자책점 3.26 기록했다.

WHIP는 1.043, 9이닝당 1.3피홈런 3.7볼넷 12.3탈삼진을 기록했고 35차례 세이브 상황에서 7홀드 23세이브 기록했다.

킴브렐은 2024시즌 볼티모어의 마무리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원래 이 자리는 바티스타의 것이었다. 바티스타는 2023시즌 56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48 33세이브 기록하며 마리아노 리베라 올해의 아메리칸리그 구원 투수상을 받았다.

그러나 시즌 막판 팔꿈치 부상이 발견됐고, 토미 존 수술을 받았다. 2024시즌은 등판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내슈빌(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