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피터팬'처럼 성장 멈춘 韓 출판사들

오상헌 입력 2023. 12. 7. 00: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몇 번이나 되물었다.

작년 기준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출판사 수다.

이 중 상당수가 1인 출판사라고 해도 말이다.

지난해 상위 77개 출판사 매출은 5조1081억원으로, 10년 전(2012년 5조6576억원)보다 10% 줄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상헌 문화부장

“그 숫자, 진짜 맞나요?”

몇 번이나 되물었다. 머릿속으로 짐작했던 수치와 너무 달랐기 때문이다. ‘설마 그 정도일까’란 의심은 스마트폰으로 관련 자료를 확인한 뒤에야 거둘 수 있었다.

7만5324개. 작년 기준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출판사 수다. 2012년 4만2157개에서 매년 3000~4000개씩 더해졌으니, 지금 세어 보면 8만 개에 육박할 수도 있겠다.

많아도 너무 많다. 5조~6조원 시장에 이렇게 많은 ‘선수’가 뛰는 산업이 대한민국에 또 있을까. 이 중 상당수가 1인 출판사라고 해도 말이다. 출판시장이 쪼그라드는 걸 감안하면 이 숫자를 이해할 길은 더 멀어진다. 지난해 상위 77개 출판사 매출은 5조1081억원으로, 10년 전(2012년 5조6576억원)보다 10% 줄었다.

 7만 개가 넘는 한국 출판사

국내 1위 단행본 출판사(참고서 제외)인 김영사의 2012년과 2022년 성적표에 이 모든 상황이 담겨 있다.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매출(약 350억원)은 똑같은데, 영업수지는 19억원 흑자에서 5억원 적자가 됐다. ‘업계 1등도 적자’란 사실보다 더 충격적인 건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출판 분야 ‘챔피언’의 덩치가 우리 산업 전체로 보면 ‘플라이급’밖에 안 된다는 점이다.

인공지능(AI)이다 빅데이터다 세상은 팽팽 돌아가는데, ‘피터팬’처럼 작은 몸집으로 미래 투자를 어떻게 감당할지 걱정이 앞선다. 덩치도 키우고 수익성도 끌어올려야 할 텐데, 의미 있는 인수합병(M&A)이나 그럴듯한 신사업에 뛰어들었다는 출판사는 들어보지 못했다. 굳이 리스크를 안고 도전했다가 큰 낭패를 보느니 빡빡하지만 지금 살림을 유지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건지….

누군가 “다양성을 추구하는 출판업계의 문법은 생산성을 중시하는 일반 기업과 다르다”는 말로 이 현상을 설명해줬다. 하지만 세계 최대 출판사인 펭귄랜덤하우스(PRH)를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2013년 영국 펭귄북스와 독일 랜덤하우스의 합병으로 태어난 이 회사 매출은 ‘결혼’ 첫해 26억유로(약 3조7000억원)에서 지난해 42억유로(약 6조원)로 61% 늘었다. 성장동력은 M&A와 신사업이다. 올해 들어서만 출판사 2~3곳과 오디오북 업체를 사들이며 종이책을 넘어 ‘콘텐츠 기업’으로 나아가고 있다.

 K팝 이어 'K문학' 나오려면

PRH가 M&A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살아남기 위해서다. ‘강한 출판사’가 되려면 아마존 의존도를 낮추고 고객과 직접 소통하는 비중을 높여야 하는데, 그러려면 많은 돈과 인력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해외라고 모든 출판사가 덩치 키우기에 나서는 것도 아니고, 그게 꼭 바람직한 것도 아니다. 하지만 한국과 다른 점은 미래를 움켜쥐기 위해 ‘야성’을 발휘하는 출판사들이 있고, 그들이 현실에 안주하려는 다른 출판사들을 자극한다는 점이다.

따지고 보면 문화는 반도체만큼이나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산업이다. ‘영어를 안 써서 안 된다’ ‘변방이라 안 된다’는 온갖 우려를 이겨내고 세계 대중문화의 중심이 된 K팝과 K드라마가 그 가능성을 보여줬다. ‘K문학’이 그 바통을 못 이을 이유가 없다. 그러려면 혁신의 주체가 돼야 할 출판사들부터 강해져야 한다. K팝과 K드라마 열풍 뒤에 하이브와 CJ가 있는 것처럼.

클래식과 미술의 모든 것 '아르떼'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