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SN, 오타니 지나친 신비주의 작심 비판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나?"

나유리 입력 2023. 12. 7. 0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EPSN'이 오타니 쇼헤이의 지나친 신비주의 그리고 FA와 관련한 과도한 경계를 비판했다.

'ESPN'의 베테랑 야구 전문 기자 버스터 올니는 6일(한국시각) "오타니의 비밀스러운 FA는 자신과 MLB가 기회를 놓치게 만든다"는 제목의 칼럼을 개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미국 'EPSN'이 오타니 쇼헤이의 지나친 신비주의 그리고 FA와 관련한 과도한 경계를 비판했다.

'ESPN'의 베테랑 야구 전문 기자 버스터 올니는 6일(한국시각) "오타니의 비밀스러운 FA는 자신과 MLB가 기회를 놓치게 만든다"는 제목의 칼럼을 개재했다. 비판의 요인은 오타니와 그의 에이전트인 네즈 발레로의 과도한 '비밀주의' 때문이다. 역대 FA 최고액까지 노리고 있는 '최대어' 오타니는 현재 주요 구단들과 비밀리에 FA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오타니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홈 구장을 방문하고,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최신식 스프링 트레이닝 시설을 방문하고, LA 다저스의 홈 구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만났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지만 그의 에이전트는 단 한번도 사실을 인정한 적이 없다. 발레로는 협상 중인 구단들에게도 "반드시 모든 과정을 비밀로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때문에 오타니를 향해 구애하고 있는 구단들은 에이전트가 원하는대로 모든 것을 언론에 철저히 비밀로 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오타니와 만났다는 사실을 '유일하게' 인정하면서 논란이 생겼다. 로버츠 감독은 최근 윈터미팅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오타니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다저스타디움에서 오타니와 대화를 나눴다. 꽤 즐거운 만남이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오타니 에이전트 측은 난색을 표했고, 심지어 다저스 브랜든 고메즈 단장마저도 "로버츠 감독이 그런 인터뷰를 했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하면서 만남과 관련한 질문은 '노코멘트' 했다.

오타니의 신비주의가 지나치게 과도하다는 미국 현지 기자들의 불편한 심기가 읽힌다. 올니 기자는 "이 모든 비밀이 무슨 의미가 있나요?"라고 되물으면서 "그가 침묵을 지키는 것은 오타니가 선택한 길일 수도 있지만, 누군가가 오타니에게 끔찍한 충고를 하고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은 그가 야구를 사랑하는 것과는 반대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모든 결정이 마치 비밀 스파이 요원처럼 진행되고 있다. 심지어 오타니가 몇주전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하는 모습이 생중계 됐을때 그의 옆에 있던 반려견의 이름이 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그의 에이전트는 '아직 개의 이름을 공개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황당한 답변을 해왔다. 오타니가 안좋은 조언을 받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정말 꽤 바보같은 짓"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ESPN'은 또 "오타니는 베이브 루스 이후 가장 위대한 국제적 야구 스타다. 그의 FA 계약 과정 역시 수많은 영향을 끼친다. 과도한 편집증적 증세를 보이지 말고, 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처리했다면 팬들에게 훨씬 더 나은 서비스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협상 과정에 대해서도 자신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오타니가 직접 편하게 이야기 하는 것이 더 나았을 것이다. 그는 늘 자신이 어디서 뛰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 직접 답변하지 않는다"고 이야기 했다.

물론 "오타니는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으며, 팬들의 관심이 지나치게 쏠리면 잘못된 선택을 할 수도 있다"면서도 "오타니는 늘 언론, 팬들에 대해 제대로 된 반응을 하지 않고 있다. 마이클 조던, 데릭 지터, 패트릭 마홈스 등 스포츠계 거물급 스타들은 언론과 대화하는 것이 자신의 고객인 팬들과 대화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았다"는 충고를 곁들였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