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주애로 ‘4대 세습’? 통일부 “조기 등판 가능성 열어놔야”

양민철 2023. 12. 6. 23: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주요 행사마다 딸 주애를 대동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통일부 고위당국자가 김주애가 4대 세습을 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최근 행보도 세습 과정에서의 조기 등판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항공절'을 맞아 공군 주요시설을 둘러보는 모습입니다.

그 옆에, 딸 주애가 김 위원장과 꼭 닮은 차림으로 서 있는데, 사진 구도는 이례적으로 주애에게 맞춰져 있습니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김 위원장과 옷을 맞춰 입고, 사진 정면에 나서 있는 모습에 비춰, 김주애로의 4대 세습 가능성을 열어놓고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딸 주애를 이 세습 과정에서 '조기 등판' 시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주애를 후계자로 볼 수 있는 여러 정황도 언급했습니다.

지금까지 김주애가 공식 등장한 19번 가운데 16번이 군사적 활동과 연관돼 있는데, 이는 일반적 행보와는 다르다는 겁니다.

또 올해 들어 김주애가 해·공군사령부를 방문했을 때 군 사령관들이 거수경례를 한 모습 역시 근거로 꼽았습니다.

특히 북한 정권 수립일인 지난 9.9절 열병식 당시 주석단 정중앙에 앉는가 하면, 군부 핵심인 박정천 당 군정지도부장이 김주애에게 무릎을 꿇고 이야기하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2021년 8차 당 대회에서 '총비서' 바로 아래 직함으로 신설된 '제1비서'도, 김주애를 염두에 둔 권력 승계를 위한 제도적 장치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북한이 유교적, 가부장적 사회인 만큼 여성이 최고지도자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반론도 많다며, 다만 북한이 어느 정도 유교 사회인지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영상편집:이웅/그래픽:박미주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양민철 기자 (manofsteel@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