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입대 앞두고… 뷔·제니, 결별 "연인 사이 정리"

김진석 기자 입력 2023. 12. 6. 16:50 수정 2023. 12. 6. 21: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뷔 제니
방탄소년단 뷔(김태형)와 블랙핑크 제니(김제니)가 헤어졌다.

6일 연예 관계자들에 따르면 뷔와 제니는 최근 연인 사이를 정리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연인이 돼 아름다운 사랑을 나눴다. 지난해 여름 제주도에서 차 안에 있는 사진이 공개되며 열애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하루 차이로 뉴욕으로 출국한 후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장소의 사진을 업로드하며 쐐기를 박았다. 계속해서 도넘는 사생활 유출 사진이 퍼지며 곤욕을 치렀지만 연인 사이인게 널리 퍼졌다.

또한 지난해 제니는 블랙핑크 정규 2집 발매 프라이빗 리스닝 파티(Private Listening Party)에 뷔를 초대했다. 뷔 뿐만 아니라 그와 친한 박서준·최우식·박형식 등도 함께 불러 제니와 인사를 나누는 등 '외조'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 5월 두 사람은 교제 1주년을 기념해 프랑스 파리에서 데이트도 즐겼다. 둘은 마스크와 선글라스 없이 손을 잡고 보폭을 맞춰 걷는 등 주변을 의식하지 않았다.

두 사람의 결별에 대해 양 측은 열애설 때와 비슷한 태도다. 사귈 당시에도 '아니다'는 말은 하지 않고 말을 아끼며 흐지부지 넘어갔다. 사실상 교제 인정이었다. 이번에도 스탠스는 마찬가지다.

뷔는 12월 11일 수도방위사령부로 입대하며 제니는 YG엔터테인먼트와 블랙핑크 '그룹 활동' 재계약을 했다.

김진석 엔터뉴스팀 기자 kim.jinseok1@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Copyright ©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