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가품 의심땐 100% 환불”…‘짝퉁천국’ 꼬리표 뗄까 [언박싱]

입력 2023. 12. 6. 14:14 수정 2024. 2. 22. 20: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알리익스프레스(알리)가 최근 제기된 짝퉁 논란과 관련해 3년간 100억원을 투자해 가품 근절에 나서겠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서울호텔에서 열린 알리익스프레스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는 "'프로젝트 클린' 프로그램으로 판매자 검증 강화와 맞춤형 AI(인공지능) 모니터링 등을 진행하고, 가품일 경우 90일 내 100% 환불하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6일 지적재산권 보호 강화 간담회
두 달간 97만건 짝퉁 적발해 삭제
“3년간 100억원 투자 …가품 근절”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 한국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알리익스프레스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희량 기자] 알리익스프레스(알리)가 최근 제기된 짝퉁 논란과 관련해 3년간 100억원을 투자해 가품 근절에 나서겠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서울호텔에서 열린 알리익스프레스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는 “‘프로젝트 클린’ 프로그램으로 판매자 검증 강화와 맞춤형 AI(인공지능) 모니터링 등을 진행하고, 가품일 경우 90일 내 100% 환불하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에 따르면 최근 2달 동안 삼성·블랙야크 등 한국 브랜드 7550개를 모방한 가품 의심 신고는 97만7151개에 달했다. 알리 측은 이를 근거로 1193개에 달하는 온라인 상점을 폐쇄시켰다.

알리는 향후 한국 브랜드보호 전담팀을 신설하고, 미스터리 쇼퍼 제도 등을 활용해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법률·신고 지원과 품질 강화를 골자로 한 대책도 내놨다.

알리의 적극적인 행보는 한국 이커머스 시장의 점유율 확장 전략에 따른 것이다. 실제 지난 2018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알리는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이용자 수를 600만명까지 확장했다.

한송이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마케팅 총괄은 이날 “올해 11월 작년 동기 대비 여성 소비자가 386% 증가했다”면서 “세부적으로 여성 패션 부문은 199% 성장했고, 가전·가구 부문 역시 각각 213%, 425% 성장할 만큼 인기가 꾸준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 한국 알리 사용자 중 60% 이상이 35세 이하”라고 덧붙였다.

다만 알리의 노력에도 사후 대응 중심이라는 비판에선 자유롭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판매자 검증을 제외한 가품 환불 제도, 사후 신고 시스템, 법률 지원 등이 사전 예방보다 사후 조치에 가깝기 때문이다. 이날 질의응답에서도 장 대표는 “많은 가품을 자동화해 선별하지만, 상품을 다 걸러내지 못할 수 있다”며 “신고나 제보로 선별 과정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문제가 되는 제품은 사안 발생 시 즉각 삭제할 것”이라고 했다.

알리익스프레스가 6일 발표한 '프로젝트 클린' 프로그램. 판매자 검증 강화, 맞춤형 AI 모니터링 등을 통해 가품일 경우 90일 내 100% 환불한다. [알리익스프레스]

개인정보 유출 방지책이나 소비자 피해에 대한 환불 이외 구체적 대안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에도 지적이 잇따른다. 알리익스프레스의 개인정보 제공 및 위탁 규정에 따르면 알리는 ▷관련 법령에 의해 요구되는 경우 ▷귀하의 사전 동의를 받을 수 없는 때 고객 또는 제3자의 급박한 생명·신체·재산 이익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동의 없이 제3자에게 개인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현재 장 대표를 비롯해 알리익스프레스 한국의 주요 직원들이 중국에 거주한다는 점도 한계다. 알리에서 유통되는 품목과 사용자가 증가 추세라는 점을 고려하면 피해 사례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알리 측은 한국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를 확대하는 것이 주요한 사업 영역이라고 강조했다. 한송이 총괄은 “지난해 1억명의 소비자가 한국 제품을 구매했다”면서 “지금은 깨끗한 나라, 피앤지코리아 등 대기업 위주로 입점해 있으나 상생을 전제로 ‘K-베뉴’ 입점 브랜드들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된 알리익스프레스의 물류센터 건립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고 고려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현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CJ대한통운과 협력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알리가 자체적으로 배송을 따로 진행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hope@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