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는 말한다] “60년 후 전국에서 키위 키울 정도 기후변화”

KBS 입력 2023. 12. 6. 12:3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는 우리 농가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기온이 올라가면서 60년 뒤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키위와 난지형 마늘을 재배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농촌진흥청이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활용해, 재배지 변동 예측 결과를 내놨습니다.

키위를 예로 들면, 지금은 남해안 일부 지역에서 재배하고 있지만, 2090년이면 강원도 일부를 제외한 전국으로 재배지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남해안과 제주 등 겨울철 따뜻한 지역에서 재배되는 난지형 마늘도 2100년대엔 전국에서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반면에 주로 고랭지에서 재배되는 여름배추는 2050년대에 재배지가 눈에 띄게 줄다가 2090년대에는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분석했는데요.

이때문에 여름배추를 안정적인 수급 기반을 확보해야 하는 품목으로 분류했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KBS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