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 성공률 1위 오른 김연경 "상대 따라 매 경기 다르게 준비"

홍규빈 입력 2023. 12. 5. 22: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구 제왕' 김연경(35·흥국생명)이 2023-2024시즌에도 어김없이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김연경은 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전에서 높은 공격 성공률(51.85%)을 자랑하며 17득점으로 팀의 9연승 선두 질주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까지 김연경은 공격 부문 1위(공격 성공률 44.69%)에 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연경 '공격' (인천=연합뉴스) 임순석 기자 = 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페퍼저축은행의 경기. 흥국생명 김연경이 공격하고 있다. 2023.12.5 soonseok02@yna.co.kr

(인천=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배구 제왕' 김연경(35·흥국생명)이 2023-2024시즌에도 어김없이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김연경은 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전에서 높은 공격 성공률(51.85%)을 자랑하며 17득점으로 팀의 9연승 선두 질주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까지 김연경은 공격 부문 1위(공격 성공률 44.69%)에 올랐다. 2∼6위는 모두 외국인 선수들이다.

득점 부문에서도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8위(271점)를 달리고, 리시브 효율에서는 공격수로서 세 번째로 높은 6위(42.71%)에 랭크돼있다.

날카로운 공격력으로 효율적인 다득점을 올리면서 동시에 탄탄한 수비까지 책임지는 것이다.

타고난 신체 조건과 운동 신경도 있지만 끊임없는 노력이 없으면 이루기 힘든 기록이다.

이날 경기를 마치고 만난 김연경은 "경기를 준비할 때 상대 수비와 블로킹 위치에 대해 분석한다"고 밝혔다.

특히 연타를 섞는 완급조절 비결에 대해 "(연타를) 견제하는 스타일이 팀마다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매 경기 다르게 준비한다"면서 "페퍼저축은행은 페인트 공격을 많이 신경 쓰지 않는 수비 스타일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결과는 풀세트 신승을 거뒀던 나흘 전 맞대결과는 딴판이었다.

김연경은 "잘 안됐던 점을 복습하면서 상대 분석을 많이 했던 것이 잘 된 것 같다. 상대를 잘 알고 준비한 게 잘 통한 것 같다"면서 준비력을 비결로 꼽았다.

19년 차에도 기량이 여전하다는 평가에 대해선 부끄러워하며 주변에 공을 돌렸다.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그는 "팀이 전승한 덕분에 받은 것 같다. 한 턱 사야 할 것 같다"고 했다.

2005-2006시즌 데뷔한 김연경은 "(만으로) 18년 했다고 하니까 부끄럽더라"면서 "(팬들은) 20년을 채우라고 하긴 하는데, 나이가 그렇기도 해서 (일단) 올 시즌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경 '공격' (인천=연합뉴스) 임순석 기자 = 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페퍼저축은행의 경기. 흥국생명 김연경이 스파이크하고 있다. 2023.12.5 soonseok02@yna.co.kr

bingo@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