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파인더 너머] (136) "손끝으로 느끼며 명화 감상해요"

정운철 매일신문 기자 입력 2023. 12. 5. 22: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뷰파인더 너머'는 사진기자 조수정(뉴시스), 최주연(한국일보), 구윤성(뉴스1), 정운철(매일신문), 김애리(광주매일)가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만난 사람과 세상을 담은 에세이 코너입니다.

'촉각 명화'는 이름에서 바로 알 수 있듯이 시각 장애인이 작품을 직접 만지며 감상할 수 있도록 3D 프린터로 제작한 입체 그림입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뷰파인더 너머'는 사진기자 조수정(뉴시스), 최주연(한국일보), 구윤성(뉴스1), 정운철(매일신문), 김애리(광주매일)가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만난 사람과 세상을 담은 에세이 코너입니다.

시각예술에서 가장 소외된 시각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촉각 명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한 시각 장애인이 손을 더듬으며 촉각과 상상력으로 이중섭의 ‘흰소’ 작품을 감상합니다. 눈으로 그림을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울퉁불퉁 튀어나온 점토를 손으로 만지면서 느껴봅니다. 또 작품 설명을 담은 오디오북도 함께 제작돼 촉각과 청각으로 그림을 감상합니다.

일반 전시회는 작품을 손으로 만질 수 없고, 눈으로만 감상할 수밖에 없어 시각장애인들이 관람하기엔 높은 장벽이 존재했습니다. ‘촉각 명화’ 기획전은 이러한 고민에서 시작한 전시입니다. ‘촉각 명화’는 이름에서 바로 알 수 있듯이 시각 장애인이 작품을 직접 만지며 감상할 수 있도록 3D 프린터로 제작한 입체 그림입니다. 한 시각 장애인은 “앞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미술 작품 감상은 꿈도 꾸지 못했으나, 촉각 명화는 손으로 직접 작품을 만지면서 그림의 색채와 감정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고 감탄했습니다.

‘작품에 손대지 말고 눈으로만 보세요’라는 안내문은 미술관 등에 가면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앞을 볼 수 없는 시각 장애인들은 어떻게 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을까요?

전문 해설자인 도슨트의 설명을 귀로 듣고, 마음껏 그림을 만져보는 건 어떨까요. 전시회를 찾은 관람객들은 “미술이 시각 장애인에게도 열려있다는 것과 그림을 감상하는 법이 다양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다양한 감각을 자극해 시각 장애인들과 함께 작품의 아름다움을 같이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기자협회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