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비행기 고의로 추락시킨 유튜버의 최후…징역 6개월 선고

서다은 입력 2023. 12. 5. 21: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튜브 조회수를 올리려고 자신이 타고 가던 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켜 마치 실제 탈출 장면인 것처럼 속인 미국인 유튜버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AP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4일(현지시간) 추락한 비행기 잔해를 은폐해 수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유튜버 트레버 대니얼 제이컵(30)에게 징역 6개월이 선고됐다고 밝혔습니다.

2021년 12월에 게시된 동영상 '내 비행기를 부쉈다(I crashed my airplane)'에는 제이컵이 소형 비행기를 타고 캘리포니아 상공을 날다가 낙하산을 메고 탈출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비행기 엔진에 문제가 발생했다며 셀카봉 카메라를 손에 들고 비행기 밖으로 뛰어내렸습니다.

비행기는 얼마 지나지 않아 땅으로 곤두박질쳤고, 추락 장면 또한 고스란히 기체에 설치됐던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제이컵은 비행기에서 탈출하기 전 마치 비행기가 고장이 난 듯 당혹스러워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이 영상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그가 미리 추락을 연출해놓고 촬영을 준비한 듯 보인다며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그는 비행기 추락 장소를 따로 찾아가 잔해를 치운 것으로 알려졌는데 연방 수사관에게 비행기 추락 위치 등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은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제이컵은 당시 유튜브 영상을 통해 회사 제품을 홍보하는 후원 계약을 맺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공 당국은 지난해 제이컵의 조종사 면허를 취소했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서다은 기자 (standeun@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