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는 MBC] "600% 주겠다"‥증권사 고위 임원 사칭 사기

정동욱 입력 2023. 12. 5. 20:16 수정 2023. 12. 6. 16: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각종 SNS채널에 올려진 유명인들의 강의를 보다 보면, 갑자기 투자 모집 광고가 뜨는 경우가 많은데요.

대부분 유명인이 직접 운영하는 공부방인 것처럼 사람들을 모아놓고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고 유혹합니다.

하지만 모두 사기였습니다.

피해구제는 막막한 실정인데요.

정동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수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하는 한 모 씨는 주식 관련 유튜브 강의를 듣다가 팝업 광고에 나온 투자 공부방에 들어갔습니다.

자신을 한 대형 증권사의 총괄대표라고 소개한 운영자는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의 이름으로 공부방을 만들어 최고 600%의 수익률로 투자자를 모집했습니다.

운영자금이 1조 원이라는 '광명프로젝트 9호'였습니다.

높은 수익률에 의심이 들기도 했지만, 큰 수익을 거뒀다는 단체방 사람들의 말에 속아 처음 5백만 원이었던 투자금은 일주일도 안돼 5천만 원까지 늘어났습니다.

[한 모 씨/사기 피해자] "기회 때 안 잡으면 어쩌냐고 옆에서 너무 바람을 넣는 거예요."

급히 병원비가 필요해 인출을 요청하자 운영자는 답변도 없이 잠적했습니다.

[한 모 씨/사기 피해자] "얼마든지 된다고 그랬는데 그게 안 되더라고요. 제가 아파서 병원에 가야 되는데…"

명의를 도용당한 경제전문가 등 유명인들도 피해자이긴 마찬가지입니다.

사칭 광고 피해를 보고 있지만 신고만 할 수 있을 뿐 인터넷에 버젓이 떠도는 영상을 보고도 삭제할 권한은 없기 때문입니다.

[존리/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의도가 좋은 것처럼 하면서 나중에 돈을 요구합니다. 그래서 돈을 절대로 보내면 안 돼요. 광고라고 설정 조그맣게 써놓고 그럴듯하게 하죠. 근데 그거는 제가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경찰은 '광명프로젝트'를 내세운 사기 피해자가 급증함에 따라 투자를 유도하는 허위광고를 겨냥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한 모 씨/사기 피해자] "저 같은 피해자가 안 나왔으면 좋겠어요. 빨리 막아줬으면 좋겠어요. 이 사람들 지금도 영업을 하고 있어요…"

MBC뉴스 정동욱입니다.

영상편집 : 이상민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 이상민

정동욱 기자(dwjung@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3/nwdesk/article/6550270_36199.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