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랑야랑]인요한 혁신위 ‘배후설’? / 이상민 탈당에 “폭력의 가담자” / 이준석, 사라진 지역구?

윤수민 2023. 12. 5. 19:2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Q. 윤수민 기자와 여랑야랑 시작합니다. [첫 번째 주제] 보겠습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오신환 혁신위원이 보이네요. 혁신위, 무슨 설인가요.

바로 배후설입니다.

당 지도부에서 인요한 혁신위원장 배후에 이 둘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요.

김기현 대표에게 우호적이지 않은 이 두 사람이 김 대표를 흔들고, 새 지도부를 앉히려는 거 아니냐는 겁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 오늘 혁신위를 향해 "음습한 권력싸움에 이용당한 적 없는지 생각해볼 필요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Q. 배후로 지목된 김한길 위원장, 오신환 혁신위원은 뭐라고 해요?

김한길 위원장 측에 제가 직접 물어보니 친분은 있지만, 황당하다고 하더라고요.

"뒤에서 조종한다는 말 전혀 사실 아니"라면서 배후설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오신환 위원도 혁신위의 호소는 당을 위한 충정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신환 / 국민의힘 혁신위원 (오늘,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
지도부를 해체하거나 무너뜨리려는 의도가 전혀 없습니다. 배후설까지 얘기하는 것은 오히려 혁신위가 무너져내리면 당도 실패하는 겁니다.

Q. 배후설까지 나오고 혁신위와 지도부, 갈등이 더 깊어지는 거 같아 보여요.

당 지도부, 혁신안을 무시한게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장예찬 /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오늘,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
혁신위가 물을 끓였습니다. 중진들과 여러 의원의 헌신이라는. 그런데 물은 100도가 되어야 끓지 않습니까? 혁신위원들이 어렵게 만든 안건이 실제 내년 총선에 반영되는 게 중요한 거잖아요.

Q. [다음 주제] 보겠습니다. 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이고요. 장경태, 전용기 의원이 보이네요. 폭력의 가담자라니요?

탈당한 이상민 의원을 향해 민주당 초선의원들이 공개 비판을 쏟아냈는데요.

이를 두고 비명계 조응천 의원, 드라마 속 학교폭력의 가담자 같다고 했습니다.

[조응천 /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늘,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초선들, 한참 어린 후배들이 (비판하고) 그러는데 친명계 의원들이 그동안에 학폭의 방관자 정도로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까 '더글로리' 박연진과 함께 문동은을 학폭 했던 학폭의 가담자 아닌가. 그런 느낌까지 들어요.

Q. 어떤 말을 했길래 폭력의 가담자라고까지 하나요?

말의 수위가 높다기보다는, 한 명을 두고 공개적으로 집단 비판한 걸 지적한 겁니다.

[전용기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이상민 의원은 결국에는 본인이 원하고 꿈꾸는 국회의장직을 만들기 위해서 당과 동지들을 결국 버리는 선택을 하셨습니다. 저는 근데 ‘꿈 깨시라’라는 이야기를 좀 드리고 싶습니다.

[장경태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5선을 하는 동안 민주당의 정체성을 잘 모르겠다, 민주당이 나와 맞지 않는다라고 한다면 국민적, 당원적 심판을 분명히 받을 겁니다.

다른 초선 의원들도 SNS에서 "앓던 이가 빠진 기분", "5선까지 했으면서 그렇게 한 번 더 더 하고 싶나" 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했거든요.

Q. 탈당에 대해 우호적일 수는 없겠지만, 특히 초선 의원들의 비판이 수위가 높은 것 같기도 해요.

왜 그런지 제가 직접 물어봤는데요.

한 초선 의원, "그만큼 선배 정치인에 대한 실망이 큰 것" 이라고 하더라고요.

반면에 민주당 중진 의원은 "입지 불안한 초선들이 이 대표에게 공천 눈도장 찍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또 이 의원 탈당이 이재명 체제를 흔들까봐 우려하는 거라고도 덧붙였습니다.

Q. [주제 하나 더] 보겠습니다. 이준석 전 대표네요. 사라진 지역구요? 무슨 말이죠?

오늘 내년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이 국회에 제출됐는데요.

서울에서 사라지는 지역구, 바로 노원구 병입니다.

이준석 전 대표가 3번이나 출마했는데 고배를 마셨던 곳이죠.

[이준석 / 당시 국민의힘 노원병 후보 (지난 2016년)]
제 나이 서른 둘 두고 많은 분들이 너무 이른 것 아니냐 평을 하십니다. 젊어서 할 수 있는 것들에 주목해 주십시오.

Q. 이 전 대표 최근까지 노원병 출마 준비하지 않았나요?

네 지난 9월, 채널A 정치시그널에 나왔을 때도 노원병을 언급했었죠.

[이준석 / 전 국민의힘 대표 (지난 9월,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
노원병에 나오려고 준비하고 있고 선거라는 게 제가 나오려고 하는데 꾸준히 방해를 하는 사람이 있잖아요. 저는 노원병에 당선돼서 제가 이야기하는 것처럼 험지 돌파 모델을 만들고 싶은 거죠.

Q. 그러면 이 전 대표 입장에선 악재겠네요?

글쎄요. 그 사이 상황이 많이 바뀌었는데요.

신당 창당을 준비하며 대구 출마설도 나오고요.

또 국민의힘으로 출마한다 하더라도 노원병 공천은 썩 내키지 않아하는 것 같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전 대표]
제가 원치 않아도 전략 공천을 노원병 주고 떨어뜨리겠다는 걸 정진석 의원이 안철수나 우상호 의원한테 얘기했다는 거 아닙니까? 저는 저 사람들을 위해서 지역구 선거를 채워주기 식으로 나갈 의향은 전혀 없어요.

국회에 보고된 획정안은 추가로 더 논의할 예정인데요.

이 대표, 노원병을 지키려고 할까요. 떠나려고 할까요. 선택지가 더 복잡해진 거 같네요. (그의선택)

Q. 지금까지 여랑야랑이었습니다.

구성: 윤수민 기자·박정빈 작가
연출·편집: 성희영PD, 황연진AD
그래픽: 디자이너 성정우

윤수민 기자 soom@ichannela.com

Copyright ©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