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따뜻하고 훈훈한 가족 드라마 개발해서 저출산 극복?

김용욱 기자 2023. 12. 5. 19: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정숙 국민의힘 원내부대표가 저출산에 기여하는 집단들이 있다며 "발목 잡기식 일부 정치인들의 꼴불견"을 꼽았다.

서정숙 부대표는 "방송사 프로그램 편성에 변화가 필요하다. 온통 나 혼자 산다, 불륜, 사생아, 가정 파괴 등의 드라마가 너무나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좀 더 따뜻하고 훈훈한 가족 드라마를 좀 많이 개발하셔서 이런 사회 분위기 조성에도 방송사도 기여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치인들 거짓 선동 일삼고, 아이 낳고 싶지 않은 나라 얘기 나오지 않도록 우리가 자성"
"나 혼자 산다, 불륜 등의 드라마 많아...훈훈한 가족드라마 개발해 사회 분위기 조성"

[미디어오늘 김용욱 기자]

서정숙 국민의힘 원내부대표가 저출산에 기여하는 집단들이 있다며 “발목 잡기식 일부 정치인들의 꼴불견”을 꼽았다. 또 방송사엔 MBC 예능 프로그램인 나 혼자 산다나 불륜, 가정 파괴 등의 드라마가 많다며 훈훈한 가족 드라마 개발로 아이를 낳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부탁했다.

5일 국회 인구위기특위 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서정숙 원내부대표는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11월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합계 출산율이 0.7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3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로, 4분기에는 연말로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에 따라 역대 최저치를 다시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서정숙 부대표는 “출산을 기피하는 사회 풍조가 우리 사회에 만연되어 있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작년 10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문체부와 함께 실시한 저출산 인식 조사에 따르면 만 49세 이하의 출산 가능 연령에게 '자녀 계획이 있나'라고 물었는데 49%가 '없다'라고 대답했다. 이는 2명 중 1명은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 부대표는 “결혼과 출산에 대한 파격적인 정책이 뒤따르지 않는 한 지금의 초저출산 상황을 타개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 같다”며 “여기에 이런 제안을 하고 싶다. 이러한 저출산에 기여하는 집단들이 있다. 젊은이들에게 물어보면 나라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발목 잡기식 일부 정치인들의 꼴불견도 이런 나라에서 아이를 낳아 출생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또 “우리가 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저출산 대책을 맞춤형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국가의 주인인 국민이 모두 이러한 여의도발 정치 공해 생산자에게 다 점수를 카운트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여의도에 있는 정치인들이 거짓과 선동을 일삼고 아이를 낳고 싶지 않은 나라라는 얘기가 젊은이들로부터 나오지 않도록 우리가 자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정숙 부대표는 특히 방송사에도 건의했다. 서정숙 부대표는 “방송사 프로그램 편성에 변화가 필요하다. 온통 나 혼자 산다, 불륜, 사생아, 가정 파괴 등의 드라마가 너무나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좀 더 따뜻하고 훈훈한 가족 드라마를 좀 많이 개발하셔서 이런 사회 분위기 조성에도 방송사도 기여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미디어오늘 바로가기][미디어오늘 페이스북]
미디어오늘을 지지·격려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

Copyright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