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동아스포츠대상 수상자 발표…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별은?

권재민기자 입력 2023. 12. 5. 18:00 수정 2023. 12. 5. 18: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5대 프로스포츠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한 해(시즌) 최고의 선수를 직접 뽑는 '2023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이 5일 서울 성북구 안암로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 국제원격회의실에서 열렸다.

구단별 5명, 총 30명에게서 총 108점(1위 20표·2위 3표·3위 2표)을 얻어 여자농구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김단비는 '농구천재'라는 별명에 걸맞게 아산 우리은행의 2022~2023시즌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에 앞장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동아가 동아일보, 채널A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내 5대 프로스포츠(프로야구·프로축구·남녀프로농구·남녀프로배구·남녀프로골프) 종목별로 올 한해를 빛낸 최고의 선수를 선정하는 ‘2023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이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왼쪽부터 남자농구 오세근(서울SK), 남자배구 한선수(대한항공), 여자농구 김단비(아산 우리은행), 남자골프 함정우(하나 금융그룹) 대리수상 강예린(아내), 여자골프 이예원(KB 금융그룹), 특별상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이용훈 회장, 축구 주민규(울산 현대), 야구 노시환(한화이글스), 여자배구 김연경(흥국생명) 대리수상자 이해욱 대표(라이언앳)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국내 5대 프로스포츠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한 해(시즌) 최고의 선수를 직접 뽑는 ‘2023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이 5일 서울 성북구 안암로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 국제원격회의실에서 열렸다.

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채널A가 주최하는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은 올해로 15회째를 맞았다. 야구 노시환(한화 이글스), 축구 주민규(울산 현대), 남자농구 오세근(서울 SK), 여자농구 김단비(아산 우리은행), 남자배구 한선수(대한항공), 여자배구 김연경(흥국생명), 남자골프 함정우(하나금융그룹), 여자골프 이예원(KB금융그룹)이 해당 종목 동료 선수들이 직접 선정한 ‘올해의 선수’로 등극했다. 국내 발달장애인의 스포츠 및 문화활동을 후원하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이용훈 회장은 특별상을 받았다.

2023시즌 KBO리그 홈런-타점 2관왕 노시환은 구단별 5명씩, 총 50명의 투표인단으로부터 1위(5점) 34표, 2위(3점) 9표, 3위(1점) 2표를 받아 총 199점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22항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 2023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준우승을 이끄는 등 태극마크를 달고도 펄펄 날았다.

축구에선 구단별 4명씩, 총 48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주민규가 1위 23표, 2위 6표로 총 133점을 얻어 수상했다. 주민규는 날카로운 골 감각과 노련미를 앞세워 2023시즌 K리그1 득점왕(17골)에 올랐고, 팀에도 창단 첫 2연패를 안겼다. 2년만의 수상으로 의미를 더했다.

남자농구에선 구단별 4명, 총 40명으로 이뤄진 투표인단으로부터 총 101점(1위 18표·2위 3표·3위 2표)을 얻은 오세근이 영예를 차지했다. 나이를 잊은 활약으로 2022~2023시즌 안양 KGC(현 정관장)의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 주역으로 맹활약했다. 구단별 5명, 총 30명에게서 총 108점(1위 20표·2위 3표·3위 2표)을 얻어 여자농구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김단비는 ‘농구천재’라는 별명에 걸맞게 아산 우리은행의 2022~2023시즌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에 앞장섰다.

스포츠동아가 동아일보, 채널A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내 5대 프로스포츠(프로야구·프로축구·남녀프로농구·남녀프로배구·남녀프로골프) 종목별로 올 한해를 빛낸 최고의 선수를 선정하는 ‘2023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이 5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됐다. 각 부문 수상자들이 귀빈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남자배구(투표인단 구단별 5명·총 35명) 한선수는 동아스포츠대상 2연패에 성공했다. 문성민, 나경복에 이은 사상 3번째 2년 연속 수상이다. 2022~2023시즌 대한항공의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 3연패 주역으로 맹활약한 그는 1위 20표, 2위 2표, 3위 6표로 총 112점을 받았다. 여자배구(구단별 5명·총 35명) 김연경은 1위 24표, 2위 5표로 총 135점을 획득해 2009년 초대 수상 이후 14년 만에 다시 동아스포츠대상을 품었다.

국내대회 상금랭킹 상위 30명이 투표권을 행사한 남자골프에선 함정우가 총 105점(1위 12표·2위 14표·3위 3표)으로 생애 첫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여자골프 이예원은 총 136점(1위 24표·2위 2표·3위 1표)으로 역시 첫 수상의 감격을 맛봤다.

이인철 스포츠동아 대표이사는 “올해도 스포츠를 주제로 한 다양한 이야기가 우리 사회에 좋은 메시지를 전달했다. 스포츠동아도 스포츠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인사했다. 최보근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은 “한국 프로스포츠는 많은 분들의 노고에 힘입어 올해 총 관중이 1200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약 340만 명 증가했다. 앞으로도 정부는 프로스포츠 발전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고 지원하겠다”고 유인촌 장관의 축사를 대신했다.

권재민 기자 jmart220@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