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생명에 충실했을 뿐인데 하늘은 왜 너를”…임성철 소방장 영결식 [현장영상]

조용호 입력 2023. 12. 5. 15:29 수정 2023. 12. 5. 16: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주 화재 현장에서 노부부를 구하고 진압에 나섰다가 순직한 20대 소방관의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오늘(5일) 오전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고(故) 임성철 소방장의 영결식이 유족과 동료 소방관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도청장(葬)으로 엄수됐습니다.

임 소방장의 동기이자 친구인 표선119센터 소속 장영웅 소방교는 추도사에서 "그날 밤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우리는 출동 벨 소리에 칠흑 같은 어둠이 내린 깜깜한 밤을 구급차를 타고 내달렸다"며 "단지 우리는 여느 때처럼 도움이 필요한 한 생명에 충실하기 위해 달려갔을 뿐인데 하늘은 왜 그리도 너를 빨리 데려가는 건지 도통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흐느꼈습니다.

그는 "나는 내일부터 다시 우리가 자랑스러워했던 소방관으로서 도움이 필요한 한 사람, 한사람에게 달려갈 것이고 그때마다 너를 내 가슴에 품고 함께 가겠다"며 "이 세상에 남겨진 가족은 우리에게 맡기고 그곳에서 편하게 잠들길 빌겠다"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장 소방교가 추도사를 마치자 임 소방장 어머니가 눈물을 훔치는 그를 안아주며 위로했습니다.

영결식에선 고인에 대한 1계급 특진 임명장 수여와 옥조근정훈장 추서 등이 이뤄졌고, 고인의 시신은 제주호국원에 안장됩니다.

고인은 지난 1일 서귀포시의 한 주택 옆 창고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킨 뒤 불을 진화하던 중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습니다.

(촬영기자 : 고아람)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조용호 기자 (silentcam@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