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건기식 업체 인수 추진에 주가 12% 상승 [Why 바이오]

박효정 기자 입력 2023. 12. 5. 15: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건강기능식품 및 바이오 신소재 업체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광동제약(009290) 주가가 14% 상승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광동제약 주가는 현재 7980원으로 전일 대비 840원(+11.76%) 상승했다.

광동제약이 전날 장 마감 후 비엘헬스케어 인수를 추진한다는 소식이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엘헬스케어 주식 300억원 규모 인수
기존 건기식 사업과 시너지 창출 목표
[서울경제]

건강기능식품 및 바이오 신소재 업체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광동제약(009290) 주가가 14% 상승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광동제약 주가는 현재 7980원으로 전일 대비 840원(+11.76%) 상승했다.

광동제약이 전날 장 마감 후 비엘헬스케어 인수를 추진한다는 소식이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광동제약은 비엘팜텍(065170)과 비엘팜텍이 보유한 비엘헬스케어 주식 621만 1054주(지분율 58.74%) 매매계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공시했다.

매매 대금은 약 300억 원, 매매 단가는 주당 4830원이다. 양해각서는 △배타적·독점적 교섭권 부여 △확인실사 관련 내용 △상호 비밀유지 의무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광동제약 측은 “당사자들은 본 계약(주식매매계약)을 연내 체결할 예정”이라면서도 “양해각서의 해제 사유 발생 등 그 효력이 상실되는 경우에는 본 계약이 실행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광동제약은 이번 계약으로 기존 건기식 사업과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광동제약은 천연물 소재 건기식 원료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지난해 약국용 건기식 브랜드 ‘프리미엄 포커싱’을 출시하는 등 건기식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Why 바이오 코너는 증시에서 주목받는 바이오 기업들의 이슈를 전달하는 연재물입니다. 주가나 거래량 등에서 특징을 보인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해 시장이 주목한 이유를 살펴보고, 해당 이슈에 대해 해설하고 전망합니다. 특히 해당 기업 측 의견도 충실히 반영해 중심 잡힌 정보를 투자자와 제약·바이오 산업 관계자들에게 전달합니다.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