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 잘 지내고 싶어? 한국에 달렸다”…푸틴, 입 열었다 [핫이슈]

송현서 입력 2023. 12. 5. 09: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직접 한국을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특정인을 외교사절로서 파견한다는 내용의 문서) 제정식에서 "러시아와 한국의 협력이 양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파트너십 궤도로 복귀할지는 한국에 달려 있다"며 "러시아는 이를 위한 중비가 돼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자국 매체 전쟁 담당 기자, 군사 블로거 및 텔레그램 채널 운영자들과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3.6.13 크렘린 풀/스푸트니크 EPA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직접 한국을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특정인을 외교사절로서 파견한다는 내용의 문서) 제정식에서 “러시아와 한국의 협력이 양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파트너십 궤도로 복귀할지는 한국에 달려 있다”며 “러시아는 이를 위한 중비가 돼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양국 관계는 건설적인 방식으로 발전했고, 특히 경제 분야에서는 상호 이익이 됐다”면서 “우리는 한반도 상황의 정치적, 외교적 해결을 위해 함께 일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발언은 이날 이도훈 신임 주러시아 한국대사가 푸틴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장 제장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신임 대사에게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 원수(푸틴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절차다.

푸틴 대통령이 이날 총 21개 국가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전달받았다. 여기에는 한국과 영국, 독일 등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대러 제재에 앞장서거나 동참한 서방국가 등 ‘비우호국’으로 지정된 나라들이 포함돼 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 외에도 비우호국에 속하는 독일과 영국, 유럽 국가들에게서 상호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나이절 케이시 영국 대사에게 “양국 국민의 이익을 위해 상황이 더 좋게 변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알렉산더 그라프 람스도르프 독일 대사에게는 “협력 중단은 양국 모두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평등, 상호이익, 존중 원칙에 따른 관계 구축은 양국뿐 아니라 유럽 전체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푸틴 대통령은 신임장을 전달한 21개 국가 대사들에게 “러시아는 모든 국가와 건설적인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고 블록 대결이나 유엔 헌장에 어긋나는 조치는 받아들이지 않는다”면서 “누구에게도 편파적이거나 적대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부의장 자료사진

한편, 러시아는 지난 4월에도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한국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지난 4월 윤석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보도에 “한국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면서 “한국 국민이 북한에서 최신 러시아산 무기를 보게 되면 뭐라고 말할지 궁금하다”며 위협했다.

푸틴 대통령은 2개월 후인 지난 6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느라 서방의 무기고는 바닥이 났고, 그나마 재고가 남아있는 한국과 이스라엘도 곧 (무기가)고갈될 것”이라면서 탄약 우회 지원설이 제기된 한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