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하 기대 과했나…랠리 부담 속 3대지수 하락 [뉴욕증시 브리핑]

신현아 입력 2023. 12. 5. 07:21 수정 2023. 12. 5. 07: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증시가 최근 랠리에 따른 고점 인식 속 하락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6포인트(0.11%) 하락한 3만6204.44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4.85포인트(0.54%) 하락한 4569.78에,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9.54포인트(0.84%) 떨어진 1만4185.4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한경DB


뉴욕증시가 최근 랠리에 따른 고점 인식 속 하락했다. 금리인하 기대감이 다소 섣불렀다는 우려 또한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미쳤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6포인트(0.11%) 하락한 3만6204.44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4.85포인트(0.54%) 하락한 4569.78에,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9.54포인트(0.84%) 떨어진 1만4185.4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지난 11월 한 달간 뉴욕증시는 미 중앙은행(Fed)의 금리인하 기대감에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이 기간 8~10% 올랐다. 5%를 웃돌던 국채금리마저 하락하면서 랠리를 뒷받침했다. 하지만 이날은 국채금리가 다시 오른 데다, 일각에선 시장의 최근 금리인하 기대가 과도하단 지적이 나왔다. 

증시 약세론도 고개를 들면서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JP모건의 한 분석가는 내년 증시가 어려워질 수 있다며 S&P500지수가 기술적으로 3500선까지 떨어질 수 있단 전망을 내놨다. 앞서 JP모건은 내년 S&P500지수 전망치를 4200으로 제시했었다. 이에 따라 S&P500지수는 이날 심리적 주요 저항선인 4600을 목전에 두고 차익실현 매물에 짓눌렸고, 다우지수도 작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만6000선을 돌파한 이후 숨 고르기 양상을 보였다. 

이번주 공개될 11월 비농업 부문 고용보고서 등 고용지표에서 Fed의 금리 방향성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노동시장 완화 조짐이 확인되면 금리인하 기대감은 확대될 수 있다. 이펙 오즈카데스카야 스위스쿼트 은행 선임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투자자들은 11월 일자리가 20만명 이하로 늘어나고, 채용공고는 추가로 줄고, 임금은 전월 대비로 약간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지표가 더 둔화하면 Fed 내 매파(통화긴축선호)들을 시장에서 더 멀어지게 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다.

뉴욕증시에서 대형 7개 빅테크 종목은 일제히 하락했다. 엔비디아(-2.68%), 애플(-0.95%), 마이크로소프트(-1.43%), 아마존(-1.49%), 알파벳(-1.96%), 테슬라(-1.36%), 메타 (-1.48%) 등이다. 엔비디아는 경영진이 대량으로 주식을 매도해 차익실현했단 소식에 급락했다. 엔비디아를 주축으로 AMD(-2.32%), 인텔(-3.18%), 마이크론(-2.16%) 등 주요 반도체주가 줄줄이 하락하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1.2%)도 1% 넘게 빠졌다. 
.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미리보는 신년운세…갑진년 한해를 꿰뚫어드립니다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