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만원에 카카오 주식 산 초보 투자자의 절규

박유연 기자 입력 2023. 12. 5. 06:00 수정 2023. 12. 14. 14: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재테크의 참견]

5일 오전 6시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을 통해 공개된 재테크 상담 프로그램 ‘재테크의 참견’에선 국내 주식에 강제 장기 투자 중인 30대 직장인의 사연을 다뤘다. 재테크의 참견은 20대에 투자로 35억원을 벌어 ‘파이어족(조기 은퇴족)’이 된 한정수 연두컴퍼니 대표와 KB증권 WM투자전략부 수석전문위원 신영덕 이사가 대담을 나누는 팟캐스트 형식 콘텐츠다. 고민 많은 사연자의 재테크 사정에 두 사람이 조언하고 훈수도 두며 참견하는 것이다.

한정수 연두컴퍼니 대표가 '국내 주식에 강제 장기 투자 중인 30대 직장인'의 사연을 읽고 있다. /재테크의 참견 캡처

사연자는 코로나 사태가 한창이던 2020년 주식투자를 시작했다. 당시 6년간 예·적금만을 열심히 모은 시드머니를 갖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섰다. 나름 꼼꼼히 기업분석을 했다. 해외주식인 엔비디아에 미리 투자한 덕분에 올해 쏠쏠한 수익을 맛보기도 했다.

사연자가 고민상담을 요청한 이유는 국내주식 때문이다. 사연자는 국내에선 내로라하는 대기업 위주로 투자를 했다. 삼성전자는 1주에 8만원대일 때 투자를 했고, 네이버는 28만원, 카카오는 12만원일 때 사모았다. 이밖에 내로라하는 국내 기업에 투자를 했는데, 문제는 지금까지 수익률이 모두 마이너스라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주가가 내내 지지부진하다 최근들어 7만원대를 회복했고, 네이버는 20만원선에서 제자리걸음 중이고, 카카오는 여러 악재로 4만원대까지 폭락한 상황이다.

신영덕 이사가 국내주식이 해외주식 대비 오르지 않는 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재테크의 참견

사연자는 계속 손실을 보고 있어 차마 팔지는 못하고, 강제로 장기투자를 하고 있는 셈이다. 그는 국내주식이 해외주식 대비 오르지 않는 점은 무엇인지, 국내주식에 장기투자를 해도 되는건지 알려달라며 사연을 보내왔다.

국내주식 장기투자에 대한 생각은 어떤지, 두 사람 역시 국내주식이 해외주식 대비 오르지 않는다고 생각하는지,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에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재테크의 참견′ 영상으로 보시려면 다음 링크를 복사해서 접속해 보세요. (https://youtu.be/zwGRyyX_2qw)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