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으며 춤추듯 운동하니 관절통도 우울증도 훌훌”

장형우 입력 2023. 12. 5. 05: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체감기온 영하 6도까지 떨어진 지난 1일 경북 구미 사곡동 산자락에 자리잡은 새마을운동테마공원은 금오산에서 찬 바람까지 불어와 더 추웠다.

대한체육회 주최, 구미시체육회 주관으로 새마을운동전시관 부속동에서 매주 월·수·금요일 열리는 '어르신 체육활동' 참가자들이다.

운동이 시작된 오전 9시 30분 부속동 식당은 50여명의 참가자들로 가득 들어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한체육회 ‘어르신 체육활동’
맞춤형 실내 ‘저강도 에어로빅’
대중가요에 맞춰 클럽댄스 형식
78세 어르신도 신나게 ‘송골송골’
지난 1일 경북 구미 새마을운동테마공원 부속동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주최 ‘어르신 체육활동’ 참가 회원들이 노래에 맞춰 ‘저강도 에어로빅’ 동작을 하고 있다.

체감기온 영하 6도까지 떨어진 지난 1일 경북 구미 사곡동 산자락에 자리잡은 새마을운동테마공원은 금오산에서 찬 바람까지 불어와 더 추웠다. 그런데 오전 9시가 넘어가자 꽁꽁 싸맨 여성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대한체육회 주최, 구미시체육회 주관으로 새마을운동전시관 부속동에서 매주 월·수·금요일 열리는 ‘어르신 체육활동’ 참가자들이다.

운동이 시작된 오전 9시 30분 부속동 식당은 50여명의 참가자들로 가득 들어찼다. 강사인 김인혜(40·구미시체육회) 지도자와 밝고 큰 목소리로 인사를 나눈 참가자들은 곧바로 양팔 간격 10열 종대로 헤쳐 모였다.

스피커에서 가수 홍진영의 ‘산다는 건’이 첫 곡으로 흘러나오는 가운데 코어 근육을 풀어 주는 스트레칭을 시작했다. 처음엔 가벼운 동작이었지만 노래 후렴부 “산다는 건 다 그런 거래요”가 흘러나올 땐 국군도수체조 같은 큰 동작을 반복했다.

점점 빠른 노래가 이어지고 참가자들의 동작도 커졌다. 분명 체조 동작이지만 참가자들이 좋아하는 노래와 어우러져 마치 클럽댄스 같았다. 몇몇은 동작을 못 따라가 틀리기도 했지만 밝은 웃음 속 잘하고 못하고는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운동 시작 30분쯤 가수 싸이의 ‘챔피언’에 맞춰 허리를 반쯤 숙이고 발을 구를 땐 참가자들의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혔다.

3년 넘게 함께 운동하고 있는 김찬희(71)씨는 “역류성 식도염에 원인 모를 통증으로 약과 병원만 찾았는데 운동으로 모든 게 좋아졌고 친구들도 생겨 우울증도 떨쳐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수남(69)씨는 “허리, 무릎이 안 좋아서 고생했는데 이제 아픈 곳 없이 활력을 되찾았다. 다른 운동은 어려운 동작을 따라 하지 못해 오래 하지 못했는데 이건 대단한 기술이 필요하지 않아 즐겁게 할 수 있어 참 좋다”고 말했다.

김 지도자는 “맞춤형 ‘저강도 에어로빅’인데 최고령으론 78세 어르신까지 함께하신다”며 “참가자 대부분이 코로나19로 약해진 몸과 마음의 건강을 되찾아 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눈, 비 ,더위, 추위에 영향받지 않고 많은 분들이 함께할 수 있는 실내 공간이 더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올해 발간한 ‘2022년도 건강보험 주요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어르신의 비중은 17%, 노인 진료비는 전년보다 8.6% 증가한 44조 1187억원으로 전체의 43.1%를 차지했다. 2025년 초고령 사회(노인 인구 20% 이상) 진입을 앞두고 의료비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국가 차원에서 ‘어르신 체육활동’ 활성화에 적극 나설 때가 됐다.

글·사진 구미 장형우 기자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