舊스케이트화가 名스케이트화

장민석 기자 입력 2023. 12. 5. 03: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민선 올 월드컵 대회 첫 우승… 새 스케이트화 대신 옛 것 신어
대한민국 김민선이 노르웨이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ISU 페이스북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5차례 월드컵 우승을 일궜던 지난 시즌 스케이트화로 다시 바꿔 신고 나와 올 시즌 첫 월드컵 금메달을 따냈다.

김민선은 3일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024 ISU(국제빙상경기연맹)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 리그)에서 37초73 시즌 개인 최고 기록으로 올 시즌 월드컵 랭킹 1위 에린 잭슨(37초75·미국)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9조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그는 출전 선수 20명 중 셋째로 빠른 10초55에 첫 100m 구간을 지났고, 코너를 돌며 속도를 붙여 같은 조에서 달린 마릿 플레데뤼스(38초53·네덜란드)를 멀찌감치 따돌리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민선은 지난 시즌 월드컵 1~5차 대회 500m를 석권하며 이상화(34) 뒤를 잇는 한국의 새로운 빙속 여제 탄생을 알렸다. 하지만 새 시즌을 맞아 스케이트화를 바꿔 신고 나온 지난 월드컵 1차 대회에서 1차 레이스 5위, 2차 레이스 7위로 부진했다. 월드컵 2차 대회 1차 레이스 동메달, 2차 레이스 은메달을 따면서 기량을 찾아간 그는 이번 레이스에선 지난 시즌 스케이트화를 다시 착용하고 출전해 시즌 첫 정상에 올랐다. 김민선은 랭킹 포인트 238점으로 잭슨(271점)과 키미 고에츠(248점)에 이어 3위를 달린다.

소속팀 의정부시청 제갈성렬(53) 감독은 “카본 재질 스케이트화 수명은 보통 5년인데 김민선 부츠가 올해 4년째라 2026년 올림픽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스케이트화를 교체했다”며 “그런데 1000m에서 기록이 2초가량 늦어지는 등 적응이 느린 데다가 자칫하면 지난 시즌 좋았던 레이스 감각까지 잃어버릴 우려가 들어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 스케이트화를 다시 신고 치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민선은 8일부터 사흘간 폴란드에서 열리는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시즌 두 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