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 사업까지 진출…'오프라인 승부수' 건 신세계프라퍼티 [송영찬의 신통유통]

송영찬 입력 2023. 12. 4. 15:17 수정 2023. 12. 4. 15: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세계프라퍼티가 향후 10년 간 도심형 쇼핑몰인 '스타필드 빌리지'를 30개까지 늘린다.

 스타필드를 중심으로 한 유통 사업 확대를 넘어 레저와 오피스 등을 결합한 개발 및 주거 사업으로까지 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스타필드를 중심으로 한 리테일(소매 유통) 사업에서 주거·오피스·복합개발 등으로 사업 분야를 대폭 확대하는 게 핵심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필드 넘어 '레지던스'까지 나선다
경기 하남시 스타필드 하남 전경./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신세계프라퍼티가 향후 10년 간 도심형 쇼핑몰인 ‘스타필드 빌리지’를 30개까지 늘린다. 스타필드를 중심으로 한 유통 사업 확대를 넘어 레저와 오피스 등을 결합한 개발 및 주거 사업으로까지 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쇼핑과 부동산 개발 역량을 강화해 오프라인에서의 ‘본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신세계프라퍼티, 주거 사업까지 진출한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장충동 신세계남산에서 열린 창립 10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10년간의 미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4일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임영록 대표는 지난 1일 서울 장충동의 도심 연수원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창립 10주년 기념식에서 “무궁한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전방위적인 ‘라이프스타일 체인저’로서 한 단계 도약할 때”라며 향후 10년 간의 비전과 청사진을 발표했다. 스타필드를 중심으로 한 리테일(소매 유통) 사업에서 주거·오피스·복합개발 등으로 사업 분야를 대폭 확대하는 게 핵심이다.

우선 도심형 쇼핑몰 스타필드 빌리지를 대폭 늘린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도보로 갈 수 있는’ 도심형 쇼핑 공간을 콘셉트로 현재 경기 파주시와 서울 가양 등 두 곳에서 스타필드 빌리지를 건설 중인데, 이를 오는 2033년까지 전국 30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리테일 사업을 △광역 상권의 스타필드 △중소 지역 상권의 스타필드시티 △도심 상권의 스타필드 빌리지 등으로 다변화하겠다는 차원이다.

오는 2027년 말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스타필드 청라 조감도. 돔구장과 복합쇼핑몰, 호텔 등이 입점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리테일과 레저 등을 결합한 복합 개발 사업의 규모도 확대한다. 야구장과 테마파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접목해 2박3일 간 장기 체류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들겠다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현재 건설 중인 스타필드 청라는 쇼핑몰과 야구장과 호텔 등을 결합한 ‘스테이 콤플렉스(stay complex)’로 개발하고, 동서울터미널 재개발은 쇼핑과 오피스를 결합한 서울 강북권역 최대 복합 랜드마크로 개발한다는 목표다. 여의도 면적의 1.5배에 달하는 화성국제테마파크는 단순 테마파크를 넘어 쇼핑과 휴양 등이 결합된 ‘토탈 웰니스 도시’로 개발한다는 목표다.

처음으로 주거 사업에도 진출한다. 단순 요양 시설에서 벗어나 레지던스와 신세계그룹의 다양한 콘텐츠를 결합한 ‘시니어 레지던스가 신호탄이다. 그동안 스타필드가 2040세대를 중심으로 커진만큼 시니어 레지던스를 통해 이용층을 다변화하겠단 전략이다. 이밖에도 서울 용산 등 도심지역에 연면적 3만㎡ 이상의 프라임 빌딩을 개발해 운영하는 프라임 오피스 건물의 연면적 총계를 약 130만㎡ 규모까지 늘리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신세계 '본업 경쟁력' 강화 신호탄 되나

신세계프라퍼티가 제시한 서울 구의동 동서울터미널 재개발 조감도./ 신세계프라퍼티 제공

유통업계에선 임 대표가 발표한 신세계프라퍼티의 미래 청사진이 ‘본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한 신세계그룹의 전략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그룹이 지난 1993년 이마트 창동점을 시작으로 부동산 개발과 쇼핑 콘텐츠를 결합해 큰 성공을 거둬온 만큼 e커머스의 부상으로 촉발된 현재의 위기를 오프라인 경쟁력으로 풀어나가겠단 전략이다. 

신세계그룹은 지난달 기존의 ‘전략실’을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한 ‘경영전략실’로 개편하고 신임 경영전략실장에 임 대표를 임명했다. 그룹 컨트롤타워의 수장을 겸직하고 있는 임 대표가 향후 10년간의 신세계프라퍼티의 방향성을 유통과 부동산을 결합한 ‘공간 콘텐츠 결합’으로 잡은 것이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미래 비전 실현을 위해 리츠(REITs), 부동산펀드, PFV(프로젝트금융회사), 역량있는 외부 투자자 협업 등 다양한 재무방안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임 대표는 “기존의 성공을 답습하지 말고, 고객 제일 철학을 기반으로 새로운 미래 고객의 열광을 이끌어 근원적 성장을 이룩할 때”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클래식과 미술의 모든 것 '아르떼'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