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위치에 포격하라”…러 군 포위된 우크라 병사의 투혼 [월드피플+]

박종익 입력 2023. 12. 4. 14: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러시아군에 포위된 채 참호 속에 갇혀있던 한 우크라이나 병사가 결국 자신의 위치에 포격을 요청한 끝에 극적으로 살아남았다.

당초 이 임무는 3일 동안 지속될 예정이었지만 러시아군의 쉴새없는 포격과 드론 공격이 이어지면서, 결국 그는 참호에 갇히며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설상가상 먹을 것도 떨어지고 러시아군이 점점 압박해오며 말소리까지 들리자 결국 세르히는 자신의 좌표를 아군에게 알려 정확한 포격을 요청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러시아군에 포위되자 자신의 위치에 포격을 요청한 우크라이나군 세르히의 모습

러시아군에 포위된 채 참호 속에 갇혀있던 한 우크라이나 병사가 결국 자신의 위치에 포격을 요청한 끝에 극적으로 살아남았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은 전장에서 중상을 입고 현재 치료 중인 세르히라는 이름의 병사 소식을 보도했다.

올해 36세인 세르히는 원래 핀란드에서 잡역부로 일했으나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주저없이 조국으로 돌아와 군에 입대했다. 이렇게 우크라이나 제80공습여단의 보병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던 그는 한달 여 전인 10월 27일 바흐무트 외곽의 동부전선에서 참호를 방어하라는 임무를 받았다.

당초 이 임무는 3일 동안 지속될 예정이었지만 러시아군의 쉴새없는 포격과 드론 공격이 이어지면서, 결국 그는 참호에 갇히며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이 기간 중 그는 죽을 고비를 수차례나 넘겼다. 특히 함께 참호를 사수하던 전우와 위치를 바꾸려던 순간 박격포탄이 떨어지면서, 동료는 목숨을 잃었고 그는 다리에 중상을 입었으나 목숨은 건졌다. 또한 다른 2명의 전우는 다리와 턱이 부러졌으며 이중 한 명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해 무기를 빼앗을 정도였다.

극적으로 살아돌아온 세르히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에 있다.

설상가상 먹을 것도 떨어지고 러시아군이 점점 압박해오며 말소리까지 들리자 결국 세르히는 자신의 좌표를 아군에게 알려 정확한 포격을 요청했다. 세르히는 "나는 적들에게 둘러싸여 있었고 어느 순간 혼자라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어차피 내가 죽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인정해, 내 좌표를 아군 지휘관에게 알려 효과적인 포격을 요청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적의 위치를 확보한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이 이루어졌으며 심지어 그는 지옥같은 상황에서 살아남아 계속 수정된 좌표를 알렸다. 그리고 결국 그는 후방으로 계속 기어서 도망치면서 마침내 아군 진영으로 귀환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인 그는 "지금은 따뜻한 병실에서 누워 참호에서 빗물을 받아먹었던 꿈을 꾸곤한다"면서 "내 행동은 전혀 영웅적인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병사들이 최전선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무엇을 원하는지 살펴야한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