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계획 사전에 몰랐다"

김종윤 기자 2023. 12. 4. 10:09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1년 전 정보 입수' 보도에 "미국, 해당 정보 접한 적 없어"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지난 달 현지시간 20일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계획을 한참 전에 입수하고도 간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미국 정보당국은 이 정보를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 조정관이 밝혔습니다.

커비 조정관은 3일(현지시간) 미 NBC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이번 하마스 공격 계획에 대한 정보를 1년 전에 확보했다는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최근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난주 NYT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하마스가 지난 10월 7일 기습 공격을 벌이기 1년 전에 하마스의 기습 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담은 문건을 입수했으나 이를 실행 가능성이 없다고 오판해 전쟁을 막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된 문서를 미 정보당국도 사전에 인지했냐는 질문에 커비 조정관은 "그 문서를 접한 적이 없다고 정보당국이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과 미국 정보당국이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도 해당 계획을 알았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첩보는 모자이크 형태이며 때로는 그것들을 모아 그럴듯한 그림을 만들어낼 수도 있지만 다른 경우에는 빠진 퍼즐 조각들이 있기도 하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우리 정보 당국도 그 보도를 봤다. 그들은 현재까지 해당 문서에 대해 사전에 어떤 경고나 지식을 갖고 있었다는 증거는 갖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하마스 공격이 미국과 이스라엘 정보 작전의 실패를 보여주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직접 답하지 않고 대신 "추후 이스라엘이 그런 종류의 조사 작업을 할 때와 장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로 만들어집니다.SBS Biz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홈페이지 = https://url.kr/9pghjn

짧고 유익한 Biz 숏폼 바로가기

SBS Biz에 제보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